황교안 "친문 정권, 부패 덮기 위해 수단·방법 안 가려"
황교안 "친문 정권, 부패 덮기 위해 수단·방법 안 가려"
  • 원성훈 기자
  • 승인 2020.01.13 14: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미경 "항명 운운 추미애는 '추갑질 장괸'…추 피의자로 부를 날 곧 와"
13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미경 최고위원(왼쪽 첫 번째), 심재철 원내대표(왼쪽 두 번째), 황교안 대표(가운데), 조경태 최고위원(오른쪽 두 번째), 김순례 최고위원(오른쪽 첫 번째)이 나란히 앉아있다. (사진출처= 자유한국당 홈페이지 캡처)
13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미경 최고위원(왼쪽 첫 번째), 심재철 원내대표(왼쪽 두 번째), 황교안 대표(가운데), 조경태 최고위원(오른쪽 두 번째), 김순례 최고위원(오른쪽 첫 번째)이 나란히 앉아있다. (사진출처= 자유한국당 홈페이지 캡처)

[뉴스웍스=원성훈 기자] 자유한국당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의 청와대와 민주당의 행보에 대해 십자포화를 쏟아부었다.

황교안 대표는 이 자리에서 "무슨 죄를 지었기에 그토록 검찰을 두려워하느냐"며 "문재인 대통령과 친문 정권이 측근 권력의 부패를 덮기 위해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다. 최소한의 염치도 거리낌도 없는 폭군 정치"라고 일갈했다.

이어 "검찰수사라인을 와해시켰다. 이제는 특별수사본부 구성까지도 차단하겠다고 한다. 손발을 다 묶겠다고 하는 것이다"라며 "하고자 하는게 무엇이겠는가. 친문비리를 수사하지 못하게 한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특권세력은 영원히 법위에 군림하겠다는 엄포"라며 "무리수를 거듭할수록 국민적 분노는 오히려 더 커진다. 얼마나 중대하고도 부정한 위법을 저질렀기에 이렇게까지 하는 것이냐 하는 의심이 국민들 사이에 확신으로 퍼져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울산시장 부정선거 등 친문농단 게이트에 이 정권의 존립이 달려있다고밖에 볼 수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 두려움에 갇혀있다. 도저히 수습 안 되는 국기문란 사건의 위험한 실체를 어떻게든 은폐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래서 검찰과의 전쟁, 국민과의 전쟁이라고 하는 어리석을 길을 가고 있는 것"이라며 "대통령께 충고한다. 그런다고 덮어질 일이 결코 아니다. 아시지 않는가"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특히 "죄를 지었다면 그에 따른 처벌과 심판 피할 방법은 없다"며 "본인과 측근을 지키기위해서 수사를 방해하고 법질서를 비틀어서 그렇게 한들 훗날 더 큰 징벌을 초래할 수밖에 없음을 명심하시라"고 힐난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검경 수사권 조정'에 방점을 찍고 비난의 화살을 날렸다. 심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오늘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을 처리하겠다고 한다. 금요일 형사소송법을 일방적으로 본회의에 상정했다. 그러면서 한국당과 협상 운운했다"며 "민주당은 한국당의 뜻을 무시하고 관련법안 2개를 패트에 태웠다. 이제와 협상 운운하는 것은 협상을 시도하기는 했다는 꼼수일뿐"이라고 잘라 말했다.

계속해서 "국민 세금을 도둑질한 예산안부터 위헌선거법안, 위헌 공수처법을 날치기한 민주당이 협상을 들먹일 자격은 없다"며 "협상의지가 있다면 일련의 날치기 사태에 대해 정중하게 사과부터 하시라"고 날을 세웠다.

또한 "헌법소원까지 제기한바 있는 위헌 선거법과 공수처법을 백지화하고 헌법에 맞도록 새롭게 법을 만들겠다고 천명하시라"며 "그렇게 하면 우리 한국당은 검경수사권 조정에 대해 진지하게 협상할 의지가 있다"고 천명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특별히 추미애 법무부장관에게 독설을 퍼부었다. 정 최고위원은 "인사안은 원래 검찰총장에게 보내주고 '의견을 주세요'라고 말하는 게 정상"이라며 "인사안도 주지 않고 '의견을 말하라' 이런 억지가 어디에 있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인사안을 보내달라고 하는 총장의 이야기에 법무부 장관이 이렇게 말했다. '청와대에 물어보라', 이 말 자체로 탄핵이다"라며 "알고도 저러고 있는건지 황제라고 생각하는지 정말 궁금하다. 인사내용이 대외비라며 '와서 봐라', 이런 억지가 어디있느냐"고 쏘아 붙였다.

또한 "인사위원회 임박해서 오라고 이야기하고 오지 않았다고 해서 항명이라고 한다. 추미애 장관의 명령을 거역했다고 한다"며 "이것은 억지를 넘어서서 갑질이다. 이제 추미애 장관을 추갑질 장관이라고 불러야될 것 같다"고 비꼬았다. 마지막으로 그는 "갑질에서 그치는게 아니다. 범죄행위가 될 수 있다"며 "추 피의자로 부르게 되는 날이 조만간 올 것"이라고 말을 맺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