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간편결제 브랜드 검색량 '토스' 가장 많아
국내 간편결제 브랜드 검색량 '토스' 가장 많아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0.01.16 15: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색량 성장률은 '페이팔' 1위
(자료출처=SEM러시)
2015~2019 국내 간편결제 브랜드 월 평균 검색량 그래프. (자료출처=SEM러시)

[뉴스웍스=이정은 기자] 국내 간편결제 브랜드 중 가장 많이 검색되는 브랜드는 '토스'이며, 검색량 성장률은 '페이팔'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SEM러시는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집계된 국내 간편결제 브랜드 중 8개사에 대한 온라인 검색량 분석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SEM러시는 국내 간편결제 시장의 검색량 추이를 파악하기 위해 2015년 11월부터 2019년 11월까지 국내에서 서비스되고 있는 간편결제 브랜드 중 8개사의 검색량을 집계 및 분석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월 평균 검색량은 토스가 약 14.2만건으로 1위를 차지하며, 2위 삼성페이(9.39만건)와 약 5만건의 격차를 보였다. 카카오페이가 5.89만건으로 3위에 올랐으며 페이코, 네이버페이, 페이팔, 스마일페이, 엘지페이가 뒤를 이었다.

월 평균 검색량이 성장률과 비례하지는 않았다. 월 평균 검색량 6위를 차지한 페이팔은 검색량이 2015년 대비 지난해 58% 증가하면서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엘지페이가 45%로 2위를 차지했으며, 네이버페이(13%), 카카오페이(-11%), 스마일페이(-21%), 토스(-55%), 페이코(-69%) 그리고 삼성페이(-82%)가 뒤를 이었다.

2015~2019 국내 간편결제 브랜드 검색량 성장률 그래프. (자료출처=SEM러시)
2015~2019 국내 간편결제 브랜드 검색량 성장률 그래프. (자료출처=SEM러시)

월 평균 검색량에서 2위를 차지한 삼성페이의 경우 2019년부터 검색량이 현저히 감소하면서 가장 낮은 성장률을 보였다.

삼성페이가 서비스 출시 이후 빠른 속도로 국내 시장에 안착한 점을 감안했을 때 서비스가 안정권에 접어든 것이 검색량 감소에 기인했을 가능성이 있다.

금융감독원의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현황'에 따르면 삼성페이는 2018년 국내 오프라인 간편결제 금액의 80%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모바일 빅데이터 전문기업 아이지에이웍스는 '2019년 총결산, 대한민국 모바일 앱 사용자 순위'를 통해 삼성페이가 월간 순 사용자 수 1349만명으로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애플페이'는 국내에 도입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261%의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아직 도입 시점과 계획은 확정 발표되지 않았지만 국내 iOS 사용자 층이 두터운 만큼 지속적인 기대감을 나타낸 것으로 보이며 검색량 역시 계속 증가세를 보일 전망이다.

국내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률은 스마트폰 보급과 기술의 발전으로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전자지급서비스 이용 현황'에 따르면 국내 간편결제 시장은 2년 만에 3배 이상 성장했다.

금융사 뿐만 아니라 유통, 제조, 정보기술 등 다양한 사업자들이 간편결제 시장에 뛰어들면서 점점 더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최근 간편결제 업체들은 국내 뿐만 아니라 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해외 비즈니스를 확장하고 있다.

SEM러시의 글로벌 마케팅 책임자인 올가 안드리엔코는 "점점 더 치열해지는 간편결제 시장에서 브랜드가 온라인 가시성 및 브랜드 파워를 강화하기 위해선 최신 SEO툴을 사용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