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가심비 저격' 설 선물세트 300여종 선봬
CJ제일제당, '가심비 저격' 설 선물세트 300여종 선봬
  • 왕진화 기자
  • 승인 2020.01.17 10: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 수요 높은 2~3만원대 복합형 선물세트 집중 공략

[뉴스웍스=왕진화 기자] CJ제일제당이 설 명절을 앞두고 300여종의 선물세트를 내놓았다.

CJ제일제당은 올해도 합리적인 가격대와 가심비가 최대 장점인 가공식품 선물세트의 인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명절 최고 인기 품목인 '스팸'을 중심으로 실용적이면서 실속 있는 다양한 구성을 기획했다고 17일 밝혔다.

그간 선물세트 판매 데이터 분석한 결과 인기품목 4종 이상의 복합형 세트와 한뿌리, 흑삼 등 건강식품 세트 판매 강세가 두드러졌다. 이같은 흐름을 반영, 2~3만원대의 합리적인 혼합세트와 건강식품 선물세트 비중을 확대했다.

CJ제일제당은 선물세트 포장재의 부피는 줄이고 재활용률을 높이는 등 '친환경 포장' 트렌드를 이어갈 계획이다.

스팸 복합 1호. (사진제공=CJ제일제당)
스팸 복합 1호. (사진제공=CJ제일제당)

◆ 독보적 존재감, 스팸세트

캔햄 카테고리에서 15년 연속 1위를 유지하고 있는 스팸으로 구성된 스팸 선물세트는 명절마다 성장을 지속하며 가공식품 대표 선물세트로 자리매김했다. 올해도 매년 CJ제일제당 전체 선물세트 판매량의 10% 이상을 차지하는 효자 선물세트 '스팸 8호 시리즈(3만9500원/스팸클래식 200g*9)'와 스팸과 백설 고급유로 구성된 '스팸 복합 1호(3만4500원/스팸 클래식200g*9, 백설 카놀라유 500㎖*2)'가 매출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 소비자 선호도 최고, 특선세트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제품만을 구성한 특선세트는 '최고의 선택', '특별한 선택'으로 나눠 합리적인 가격대에 알찬 구성으로 선물의 만족도를 높였다.

특선세트는 소비자가 선호하는 스팸, 고급유 등을 기본으로, 백설 올리고당, 백설 허브맛솔트 등 받는 입장에서 쓰임새가 다양한 제품들로 채워져 있다.

지난해 추석에는 전년 동기 대비 인기제품 4종 이상을 함께 구성한 복합세트 매출이 2배 이상 높아짐에 따라 총 82종의 다양한 구성을 선보였다.

한뿌리 흑삼대보 제품. (사진제공=CJ제일제당)
한뿌리 흑삼대보 제품. (사진제공=CJ제일제당)

◆ 가성비와 가심비 결합, 한뿌리 선물세트

CJ제일제당 건강 선물의 베스트셀러인 '한뿌리 선물세트'에 구성돼 있는 한뿌리 흑삼은 조선시대 왕실 전통 식품 제조 비법 구증구포를 적용해 삼을 9번 찌고 9번 말려 만든 삼으로, 삼의 쓴 맛을 순화함과 동시에 더 깊은 풍미와 맛을 구현했다.

또한 구증구포 과정에서 삼에 함유된 사포닌 성분들(Rg3, Rg5, Rk1)의 함량이 더욱 증가돼 조화롭고 다양한 작용을 한다. 한뿌리 흑삼 농축액은 흑/홍삼 제품을 통틀어 국내 최초로 미국 FDA로부터 원료 안정성을 인정받아 NDI(New Dietary Ingredients)에도 등재되어 있을 만큼, 믿고 안심하며 섭취가 가능하다.

2020년 설 선물세트로는 구증구포 흑삼에 상황버섯과 대보추출물이 함께 담긴 '한뿌리 흑삼대보'를 비롯해 진한 농축액 그대로를 느낄 수 있는 '한뿌리 홍삼/흑삼정', '한뿌리 홍삼/흑삼스틱' 등 건강기능식품이 구성됐다.

◆ 부담 없고 다양,식용유·김선물세트

'식용유 세트'는 카놀라유와 포도씨유, 올리브유, 해바라기유, 풍미유 등 프리미엄 식용유를 중심으로 구성했다. 또한 유럽 현지에서 엄격한 품질관리를 통해 생산된 병 타입의 수입 고급유 유러피안 세트와 지난 추석 첫 출시로 인기를 끌었던 '참진한 참기름 세트'를 선보인다. 이 밖에도 부담은 줄이면서 정성이 담긴 선물을 원하는 소비자를 타깃으로 9900원부터 2만원 대까지의 다양한 구성의 김세트 12종도 함께 출시한다.

정성문 CJ제일제당 선물세트 팀장은 "합리적인 가격대에 실용적인 선물세트를 구매하는 소비 트렌드가 지속됨에 따라 2~3만 원대의 중저가와 복합형 선물세트에 집중했다"며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는 스팸 선물세트와 가성비 가심비 모두를 충족시켜주는 흑삼 제품의 큰 인기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