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성폭행·장지연 사생활 폭로에 이병헌 실명 거론까지… 네티즌도 뿔났다
김건모 성폭행·장지연 사생활 폭로에 이병헌 실명 거론까지… 네티즌도 뿔났다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0.01.22 16: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건모 성폭행에 이어 가로세로연구소 (가세연) 측이 장지연의 사생활과 이병헌의 실명을 언급했다. (자료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김건모 성폭행에 이어 가로세로연구소 (가세연) 측이 장지연의 사생활과 이병헌의 실명을 언급했다. (자료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강용석 변호사의 김건모 성폭행에 이어 법적 부부 장지연의 사생활 폭로에 네티즌들도 쓴소리를 내고 있다.

'가세연' 강용석 변호사는 22일 '인싸뉴스' 코너 라이브를 통해 "오늘 아침에 보니 (실시간) 검색어도 그렇고 저희(가세연) 관련한 뉴스가 아주 핫한 것 같다"며 "뉴스를 쫓아가는게 아니라 이제는 뉴스를 만드는 것 같다. 특히 연예뉴스 분야는 우리가 계속 뉴스를 만든다"고 말했다.

앞서 '가세연'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김용호 전 기자는 지난 18일 대구 엑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강연회 1000 여명의 청중 앞에서 "남자관계가 복잡했다고 한다", "남자 배우와 동거까지 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청중들에게 "보안 유지가 필요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SBS funE는 가로세로연구소의 대구 강연회에 직접 참석했다는 한 제보자의 대화록을 공개하며 파장이 커졌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김용호 기자는 장지연을 연상하는 발언 후 "그분이 요즘 뉴스에 많이 나오는데 이병헌 씨와 동거를 했다고 들었다. 심지어 이병헌 씨가 외국에서 촬영 중일 때 현장에 찾아갔다더라. 지금 그분은 다른 사람과 결혼을 하려고 하는데 거짓말을 너무 많이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세의 전 기자는 "보안이 중요하다"고 했고, 강용석 변호사는 "저도 첨언을 하자면 유학생활을 할 당시에 아는 동생이 있었는데 그 사람도 만났다. 지금 그 사람은 한국 연예계에 데뷔를 했다가 사고를 쳐서 다시 돌아갔다"고 덧붙였다. 또 김세의 전 기자는 "아시는 분들은 많이 아실 텐데"라며 가수 조성모의 '아시나요' 한 소절을 불러 다른 사람을 연상하게 했다.

'가세연'은 지난 12월 김건모에 대한 성폭행 의혹을 최초로 폭로했다. 이후 폭행과 성추행 관련 폭로도 이어갔다. 처음 이같은 주장을 접한 네티즌들은 김건모 파혼, 장지연 재혼, 김건모 성폭행 여자 내용, 장지연 이혼, 김건모 장지연 임신 등을 검색하며 악플을 쏟아냈다. 하지만 계속된 '가세연'의 무차별적 언급에 비난의 글을 올리고 있다.

이날 '가세연'의 장지연 관련 기사를 접한 네티즌들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갈수록 사회에 해악을 끼치는 강용석 가세연 방송은 보지도 말고 기사 읽지도 말고 반응하지도 맙시다", "김건모 장지연 그냥 잘 살게 놔둬라", "강용석 정도껏 하는게...", "김건모는 그렇다 쳐도 장지연은 그만하시는게 좋다", "가세연 선을 넘었다", "김건모 인생 망하라고 폭로하는 듯"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김건모 소속사 건음기획 측은 '가세연'의 장지연 사생활·동거 주장과 관련 "해당 발언의 강연 녹취 자료를 찾아 확인 중"이라며 "결혼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확인되지 않은 결혼 전 남자관계들을 들먹이며 가족을 공격하는 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 확인되지도 않은 얘기로 공개적으로 조롱한 것에 대해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강경대응을 시사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관련기사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