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지난해 대당 평균판매가격 6000만원…고급화‧차별화 확산
수입차, 지난해 대당 평균판매가격 6000만원…고급화‧차별화 확산
  • 손진석 기자
  • 승인 2020.01.23 1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대비 6.1% 상승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고급형 SUV GV80 (사진=손진석 기자)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고급형 SUV GV80. (사진=손진석 기자)

[뉴스웍스=손진석 기자] 지난해 국내 자동차 소비 수요 경향이 고급화와 차별화로 변화‧확산되며, 우리 자동차 생산도 고부가가치 위주로 전환 되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2019년 국내 자동차 내수 판매액 현황분석’ 보고서를 통해 작년 국내 시장이 물량 기준으로는 179만5000대로 전년비 1.8% 감소했으나, 금액 기준으로는 2.9%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국내 자동차 판매액은 2018년 57조3700억원 대비 2.9% 증가한 59조230억원으로 나타났다.

평균가격도 2018년 3140만원 대비 4.7% 증가한 2019년 3290만원으로 나타난 바, 2019년 소비자 물가상승률 0.4%를 감안하더라도 대당 평균가격이 4.3% 정도 높아진 것이다.

국내 판매 차량 중 국산차는 물량으로는 0.9% 감소했으나, 판매액은 전년대비 4.2% 증가한 42조4890억원에 달하였고, 대당 평균가격은 2018년 2660백만원 대비 5.2% 상승한 2790만원으로 조사됐다.

2019년 자동차 내수판매 금액 (자료 제공=한국자동차산업협회)
2019년 자동차 내수판매 금액 (자료 제공=한국자동차산업협회)


수입차 수요도 고급화‧차별화가 진행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금액 기준 수입차 판매금액은 전년비 0.3% 감소한 16조5340억원이었으나, 대당 평균가격은 2018년 5660만원 대비 6.1% 상승한 6000만원에 달했다. 특히, 독일과 일본브랜드 중심으로 물량이 6.0% 감소했으나, 높은 판매가가 이를 상쇄하는 효과를 거두었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수입차의 금액 기준 시장점유율은 28%에 달해 물량 기준 시장점유율 15.3% 대비 약 2배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내수시장의 고급화 선호 경향 확대와 고급차 중심의 수입차와 경쟁하기 위해서는 국내 기업들도 고급차 개발이 시급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국가별 수입차의 국내 시장점유율을 살펴보면, 시장점유율 1위는 독일로 판매액이 10조3910억원을 기록, 수입차 중 62.8%를 차지했다.

국산차 포함 시장점유율도 17.6%로 나타났으며, 대당 평균가격도 6500만원을 넘고 있어 고급차 시장을 대부분 장악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수입차 시장점유율 2위는 미국으로 물량 기준으론 8.8% 감소했으나 금액 기준으론 0.8% 감소에 그치면서 1조9000억원의 판매고를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대당 평균가격은 전년비 8.8% 증가한 4500만원으로 나타났고, 대형SUV 판매 확대 등으로 대당 평균가격 상승폭이 주요 3개국(독·미·일)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시장점유율 3위는 일본이 1조870억원 매출로 전년대비 1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대당 평균가격은 4600만원으로 전년비 5.1% 상승한 것이 특징이다.

벤츠가 지난해 내수시장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지난 14일 신년기자간담회에서 실라키스 사장이 지난해 실적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손진석 기자)
벤츠가 지난해 내수시장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지난 14일 신년기자간담회에서 실라키스 사장이 지난해 실적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손진석 기자)

수입차 시장점유율 7위는 중국으로서 중국은 수입차 중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판매금액은 2018년 560억원대비 147.7% 증가한 1390억원으로 나타나, 작년 처음으로 천억원대를 돌파했다. 중국 현지공장에서 생산되는 볼보의 대형 세단과 중국 토종업체의 전기버스 급증이 대당 평균가격을 50% 이상 끌어올리며 5500만원을 기록, 5000만원대를 넘어섰다.

한편, 전기동력차 시장규모는 2019년 처음으로 5조원을 돌파하여 물량과 금액 모두 높은 성장세를 이어갔다.

2019년 판매액은 5조7900억원으로 23.4% 상승했고, 자동차 시장에서의 전기동력차 비중은 9.8%에 달하였다.

특히, 전기동력차 시장에서는 수입차의 시장잠식이 더욱 강화됐는데, 2019년 국산차 판매액은 3조8880억원, 수입차는 1조9000억원으로 수입차의 시장점유율이 32.8%로 나타나, 전체 자동차 시장에서의 시장점유율 28%보다 약 5% 높았다.

2019년 전기동력차 내수판매 금액 (자료 제공=한국자동차산업협회)
2019년 전기동력차 내수판매 금액 (자료 제공=한국자동차산업협회)

국산 전기동력차의 경우 주력모델이 소형 SUV와 세단이고 아직 프리미엄급 출시가 없는 반면, 수입 전기동력차는 대형 세단‧대형 SUV 위주인 데다가, 환경규제 대응을 위한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의 전기동력차 출시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정만기 회장은 “2019년 자동차 내수시장은 물량 기준으로는 연간 180만대 수준에서 정체되었지만, 수요의 고급화, 차별화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났다”고 평가하면서 “이에 대응할 신차 개발역량 확보가 절실해졌다. 정부의 R&D와 보조금 정책의 효율화도 시급한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