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레쥬르, O2O 매출 60% 증가…배달의민족 입점으로 서비스 확대
뚜레쥬르, O2O 매출 60% 증가…배달의민족 입점으로 서비스 확대
  • 왕진화 기자
  • 승인 2020.02.06 09: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뚜레쥬르)
(사진제공=뚜레쥬르)

[뉴스웍스=왕진화 기자]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뚜레쥬르가 이달부터 배달의민족에 입점해 서비스를 확대한다.

뚜레쥬르는 최근 배달 서비스 수요가 크게 늘면서 서비스 채널 및 매장 확대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뚜레쥬르는 지난해 9월 배달앱 요기요와 손잡고 본격적으로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 바 있다. 시간과 공간에 구애 받지 않고 편리하게 빵을 즐길 수 있는 장점 덕에, 현재 배달 서비스 매출은 출시 초기보다 60% 이상 늘었다. 주말 및 공휴일에는 특히 수요가 많아 평일 대비 약 20% 이상 매출이 높다.

뚜레쥬르에 따르면 전체 주문의 70% 이상은 식사 대용으로 든든하게 즐기는 식사빵이 차지하고 있다. 점심 시간대는 샌드위치, 샐러드, 식사빵 등을 커피나 음료와 함께 주문하는 고객이 많으며, 오후 시간대는 디저트, 오후 5시 이후 저녁 시간대는 식빵 등 다음날 아침 식사 대용 제품 구매율이 높다.

제품별로는 뚜레쥬르의 스테디 셀러인 '추억의 사라다 고로케'와 SNS에서 인싸 디저트로 인기몰이중인 '리얼브라우니'가 월별 판매순위 1~2위를 다투고 있다.

최근 출시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치즈 방앗간'과 '치즈 브라우니'도 간편하게 주문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배달 전용으로 다양한 인기 제품을 랜덤으로 구성한 '빵긋 랜덤박스'와 달콤한 조각 케이크와 빵을 함께 즐기는 '소확행 박스', 샌드위치와 빵이 랜덤으로 구성된 '델리박스'도 꾸준히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다.

뚜레쥬르는 고객 편의를 높이기 위해 이달부터 배달의민족을 통해 배달 서비스 확대에 나선다. 전국 530여개 매장이 오는 2월 13일까지 순차적으로 배달의민족 앱에 입점하고, 다양한 베이커리 제품의 딜리버리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CJ푸드빌 관계자는 "바쁜 업무 중 식사를 대신하거나, 자녀 간식이나 티타임 디저트 등으로 다양한 제품을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주문할 수 있어 배달 서비스 이용 고객이 점차 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전용 제품 및 패키지 개발과 채널 확대 등 고객 만족을 높이기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