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종로를 무능·부패정권 심판 1번지로 만들겠다"
황교안 "종로를 무능·부패정권 심판 1번지로 만들겠다"
  • 원성훈 기자
  • 승인 2020.02.07 17: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단은 오로지 저의 몫"…이낙연 전 총리와 '대선 전초전'
"타이밍 다 놓치고 웬 뒷북 출마선언이냐" 쓴소리도 나와
황교안(가운데) 당 대표와 심재철(왼쪽) 원내대표 및 인재영입위원들이 7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인재영입 환영식에서 윤봉길 의사 장손녀인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당 홈페이지 캡처)
황교안(가운데) 당 대표와 심재철(왼쪽) 원내대표 및 인재영입위원들이 7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인재영입 환영식에서 윤봉길 의사 장손녀인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당 홈페이지 캡처)

[뉴스웍스=원성훈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7일 자유한국당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총선에서 종로 지역구 출마를 선언한다. 자랑스러운 종로를 반드시 무능정권, 부패정권 심판 1번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로써 '대한민국 정치1번지'로 불리는 종로에서 일찌감치 출마를 선언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종로 대전'이 성사됐다.

이낙연 민주당 후보와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정면 승부는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1,2위를 달리고 있는 여야 정치인 간의 '대선 전초전' 성격이어서 주목된다.

황 대표는 출마선언을 통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민심을 종로에서 시작해 서울, 수도권, 전국으로 확산시키겠다"며 "오직 두려운 건 문재인 정권이 대한민국을 무너뜨리는 것을 지켜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무능정권, 부패정권, 오만정권의 심장에 국민 이름으로 성난 민심의 칼을 꽂겠다. 모든 국민께 거짓과 위선으로 가득찬 문 정권의 가면을 벗기고 민낯을 낱낱이 드러내겠다"며 "대한민국의 찬란한 성공신화를 무너뜨리는 문 정권의 역주행 폭주를 최선봉에서 온 몸으로 막아내겠다"고 기염을 토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 하나 죽어서 당과 나라를 살릴 수 있다면 백번이라도 결단을 했을 것이다. 의견은 분분했고 모두 일리가 있었다"며 "결단은 오로지 저의 몫이었다. 결정 과정은 신중했지만 한번 결정된 이상 황소처럼 끝까지 나아가겠다. 반드시 이겨내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종로 출마가 이 정권이 만들어놓은 나쁜 프레임에 말려드는 것이라고 걱정하는 분들이 많았다. 잘 안다"라며 "그러나 종로 선거는 개인 후보 간의 대결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나라를 망친 문재인 정권과 이 정권을 심판할 미래세력의 결전이기 때문에 당당히 맞서 싸우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또한 "그들이 쳐 놓은 함정이건 그밖의 무슨 어려움이건 모든 걸 뛰어넘어 총선 승리로 이겨내겠다. 종로에서 시작해 총선 승리를 이끌겠다"며 "무능한 정권을 심판하기 위한 하나의 밀알, 혁신과 통합의 불쏘시개가 되겠다"고 역설했다. 뿐만아니라 "지금부터 국민 한분 한분께서 당의 선거대책위원장이 돼 달라. 소중한 한 표로 위선 정권을 반드시 무너뜨려달라"고 호소했다.

이런 가운데, 황 대표의 이날 종로 출마 선언에 대한 정치권의 따가운 시선이 감지된다.

대안신당의 김정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자의반 타의반으로 떠밀려서 한 결정"이라며 "달갑지는 않겠지만 최선을 다하기 바란다"고 비꼬았다. 아울러 "여기저기 여론조사를 돌리다가 당 공관위에서 최후통첩을 받고서야 입장을 결정할 바에는 진작에 했어야 옳았다"고 꼬집었다.

민중당 이은혜 대변인도 황교안 대표 비판에 동참했다. 이 대변인은 이날 내놓은 논평에서 "황교안 대표가 서울 종로구 출마를 공식화했다"며 "이왕 나선 '천 길 낭떠러지', 혼자 가지 마시고 자유한국당 적폐 모두 끌어안고 내던지시길 바란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특히 "황교안은 인물 그 자체로 부정과 불의의 역사"라며 "박근혜와 함께 청산됐어야 할 국정농단 공범, 전 세계 유례없는 '진보정당 해산'을 주도한 반헌법 반민주적폐, 그러고도 부끄럼 없이 '내가 해산시켰다'며 떠들고 다니는 구시대 색깔 정치인"이라고 질타했다.

이에 더해 "일본에 우리 군사정보 퍼주자고 밥까지 굶던 친일친미 사대매국 정치인, 20대 국회를 식물국회·동물국회로 전락시킨 장본인, 선거개혁에 저항해 괴뢰정당 창당하고 국민 우롱하는 협잡꾼 아닌가"라고 일침을 가했다.

한편, 보수정치권의 한 핵심인사는 이날 기자와의 만남에서 황 대표를 정조준 해 "타이밍 다 놓치고 웬 뒷북 출마선언이냐"며 "경쟁 후보들을 압박할 카드로 써먹어야 할 출마선언을 갖고서 그러기는 커녕 김빠진 사이다를 만들어 놨으니 향후 전망이 캄캄해 보인다"라고 쓴소리를 날렸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