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재, 김국진도 인정한 시골살이 실력? 전인화&유동근 부부도 감탄
허재, 김국진도 인정한 시골살이 실력? 전인화&유동근 부부도 감탄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0.02.22 09: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재 전인화 유동근 (사진=MBN 자연스럽게)
허재 전인화 유동근 (사진=MBN 자연스럽게)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MBN 소확행 힐링 예능 ‘자연스럽게’의 허재가 대폭 업그레이드된 시골살이 실력을 보여주며 ‘지리산 자연아재’에 등극했다.

22일 방송되는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구례 현천마을 생활에 완벽 적응한 허재의 일과가 그려진다. 그는 일어나자마자 마당에 나와 불 피우기를 시작했고, 지리산 풍경에 그림 같이 어울리는 허재의 모습에 MC 김국진은 “산 색깔과 얼굴 색깔이 똑같다”며 감탄했다.

이 때 코재 하우스를 찾아온 전인화&유동근 부부 역시 “쉬지를 않으시네”라며 놀랐고, 의기양양해진 허재는 “제가 동치미 장독도 혼자 묻었다”며 마당에 묻힌 장독을 가리켰다. 그러자 전인화는 허재에게 “하나 더 파요”라고 말하며 은근히 남편을 쳐다봐, 유동근을 진땀나게 했다.

이를 지켜보던 김국진은 '친구’ 허재에 대해 “허재는 자연에 살아야 한다”며 “쟤가 못 올라오게 고속도로 입구를 막아야 해”라고 평해 웃음을 자아냈다. 허재 역시 “이제 땅 파고 불 붙이는 건 자신있다”며 “어디 가도 굶어죽진 않겠어. 하도 불을 때서 아궁이에 들어갈 것 같아”라며 자신감을 제대로 드러냈다.

하지만 이날의 요리 프로젝트인 현미튀밥 강정 만들기가 시작되자, 허재표 모닥불은 시들시들해지기 시작했다. 이 모습을 본 김국진은 “나무 쌓기가 하수였네”라며 폭소했다. “이러면 안 되는데…”라며 당황한 허재는 애꿎은 김종민에게 “아궁이하고 모닥불 왔다갔다 하면서 부채질 100번만 해”라고 지시했고, 김종민은 “아…제성이 어디 갔지?”라며 게스트로 와서도 ‘막일’을 담당하던 황제성을 그리워했다.

이날의 강정은 앞서 유동근이 아내 전인화와 함께 정성들여 만든 ‘십전대보탕’과 함께 마을 어르신들에게 선물해야 하는 특급 아이템이었지만, ‘초보 요리사’들은 처음 해 보는 강정 만들기에 모두 조마조마했다.

MBN 소확행 힐링 예능 ‘자연스럽게’는 매주 토요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