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안양, 이탈리아 ‘세리에A’ 출신 윙포워드 아코스티 영입
FC안양, 이탈리아 ‘세리에A’ 출신 윙포워드 아코스티 영입
  • 이수현 기자
  • 승인 2020.02.26 15: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탈리아 세리에A 출신 윙포워드 아코스티 (사진제공=FC안양)

[뉴스웍스=이수현 기자] FC안양이 이탈리아 ‘세리에A’ 출신 윙포워드 아코스티를 영입했다.

가나 출신의 아코스티는 오랜 이탈리아 생활로 이탈리아 이중 국적을 가지고 있다. 그는 본인이 유스로 성장한 세리에C 소속 ‘레조 아우다체FC’에서 2008년 프로로서 처음 데뷔를 가졌다. 2009년 세리에A의 ‘AFC피오렌티나’의 U19팀으로 이적하며 다시 유스 무대로 돌아왔지만, 2년 뒤 피오렌티나에서 다시 성인 무대를 밟으며 세리에A에서 데뷔하는데 성공했다. 이후 키에보베로나, 유베 스타비아, 카르피, 모데나, 라티나, 크로토네 등의 세리에A와 세리에B에 소속된 여러 이탈리아 클럽들을 거치며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이탈리아에서의 프로 기록은 총 151경기 16골이다.

17/18 시즌을 앞두고 크로아티아의 HNK리예카로 팀을 옮긴 그는 세 시즌 동안 크로아티아 무대를 경험했고, 세 시즌 동안 87경기에 나와 17골을 터뜨렸다. 또한 소속팀이 UEFA 유로파리그에도 출전하며 높은 무대 경험도 쌓았다.

아코스티는 빠른 스피드와 높은 발기술을 자랑하는 윙포워드다. 상대 수비수를 일대일로 뚫어낼 수 있는 폭발적인 드리블 돌파가 수준급이라는 평가다. 특히 이탈리아 1,2부 리그는 물론 크로아티아 1부리그, UEFA 유로파리그 등 유럽 무대에서 쌓은 다양한 경험 역시 그의 큰 자산이다. 크로아티아 리그의 절반만 진행된 19/20 시즌도 17경기에 모습을 보인 그는 당장 경기에 나설 수 있을 정도로 높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안양의 공격력에 큰 보탬이 될 전망이다.

장철혁 FC안양 단장은 “FC안양은 그의 활발한 활동량과 수준급의 발기술에 주목했다”며 “우리가 2부리그 팀이지만 구단이 가진 비전이 확고하다는 점과 선수에 대한 우리의 진정성을 전달하고자 노력했다”고 말했다.

FC안양은 아코스티에게 빠른 윙포워드를 상징하는 11번을 부여할 계획이다. 이로써 2020 시즌 FC안양에는 닐손주니어, 기요소프, 마우리데스와 아코스티까지 총 4명의 외국인이 활약한다.

아코스티는 “한국에서 뛸 수 있는 기회에 정말 감사하고 안양의 모든 관계자가 나를 환영해줘서 정말 기쁘다”며 “나를 응원해주는 모든 관계자와 팬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팀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