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기자회견에 차고 온 '박근혜 시계'는 가짜?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기자회견에 차고 온 '박근혜 시계'는 가짜?
  • 이한익 기자
  • 승인 2020.03.02 19: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이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사죄의 의미로 엎드려 절하고있다. (사진=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유튜브 영상 캡처)

[뉴스웍스=이한익 기자] 이만희 신천지예수교회 증거장막성전 총회장이 기자회견에서 차고 있던 '박근혜 시계'가 눈길을 끌고 있다.

2일 오후 경기 가평 신천지 연수원 '평화의 궁전'에서 열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기자회견에서 "국민 여러분께 사죄를 구한다"며 큰절을 했고 "정부에게 용서를 구한다"며 또 다시 엎드려 절했다.

이때 이 총회장의 왼쪽 손목에 채워져 있던 박근혜 전 대통령 친필 사인이 새겨진 시계가 이목을 집중시켰다. 해당 시계는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가 대통령 이름으로 나눠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김행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2013년 "청와대에 방문한 인사들에게 시계 같은 기념품을 줄 필요가 있어서 박 대통령의 이름이 적힌 시계를 만들었다"며 "대통령 시계는 수요가 있을 때마다 거기에 맞춰 제작하는 방식이며 수량에 대한 관리도 철저하게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박 전 대통령은 2013년 추석 연휴 이후 새누리당 의원들에게 '박근혜 시계'를 선물하기도 했다. 당시 여당(새누리당) 국회의원에게만 주고 야당 의원들에게 주지 않았다고 전해지기도 했다.

지난달 19일 중고거래 네이버 카페 '중고나라'에 49만원에 등장한 '박근혜시계(골드)' 제품은 이 총회장이 착용한 것과 같은 시계로 보인다. 판매자는 "금도금이다. 국회제작 의원용 새상품"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유영하 변호사는 "이만희 시계는 가짜"라며 "흰색 시계 외에는 제작한 적이 없으며 날짜판이 있는 시계는 없다"고 전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친필이 새겨진 시계 (사진=온라인커뮤니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