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노조 "회사측 휴업 협의 요청 거부"
두산중공업 노조 "회사측 휴업 협의 요청 거부"
  • 장진혁 기자
  • 승인 2020.03.11 17: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너가의 위기 극복 노력이 먼저…정부도 탈원전정책 속도 조절로 연구개발기술 인력에게 여유 줘야"
지난 9월 두산중공업 창원 본사에서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 최종조립 작업을 진행했다. (사진제공=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 창원 본사에서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 최종조립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두산중공업)

[뉴스웍스=장진혁 기자] 두산중공업의 휴업 협의 요청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회사 직원들은 우려를 표출하고 있다. "설마 회사가 망하기야 하겠느냐"는 반응부터 "정부가 회사를 망하게 하려고 작정했는데, 예정됐던 일"이라는 격앙된 감정까지 감지된다.

11일 두산중공업에 따르면 정연인 두산중공업 사장은 10일 노조에 '경영상 휴업' 등의 내용을 담은 노사협의 요청서를 전달했다. 원전사업 중단으로 10조원의 수주물량이 증발한 상황에서 회사가 더 이상 버티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회사가 문을 닫거나 부서가 없어지는 게 아니라 일부 휴업을 논의하겠다는 방침"이라며 "휴업이 일부 유휴인력을 대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이고 아직 노조와 협의 과정도 남아있는 터라 일단 진행 경과를 보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두산중공업 노조는 휴업 협의 요청을 거부하기로 결정했다. 이성배 두산중공업 노조 지회장은 "오너가가 먼저 사재출연, 사내유보금 사용 등 위기 극복 노력을 해야 한다"며 "정부도 탈원전정책 속도를 조절하면서 연구개발 기술인력들에게 여유를 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두산중공업은 지난달 18일 사업 및 재무 현황에 맞춰 조직을 재편하고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명예퇴직을 시행한 바 있다. 대상은 기술직 및 사무직을 포함한 만 45세(75년생) 이상 직원들이었다.

명예퇴직에 대해 회사는 "최근 수년간 세계 발전 시장의 침체가 이어지면서 글로벌 발전업체들이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국내 시장의 불확실성도 상존해 두산중공업 역시 사업 운영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러한 사업 환경을 타개하고자 글로벌 에너지 시장 추세에 맞춘 사업 다각화(가스터빈 국산화, 풍력, 수소 등), 신기술 개발, 재무구조개선 등 다양한 자구노력을 펼쳐왔다"며 "특히 임원 감축, 유급순환휴직, 계열사 전출, 부서 전환 배치 등 강도 높은 고정비 절감 노력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두산중공업은 "그러나 경영 정상화 과정에서 인력구조 재편이 불가피한 상황에 이르렀다"며 "이러한 배경을 헤아려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다각도로 자구책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여건은 좋지 않다. 이번 일부 휴업 추진도 당장 노조 반발에 부딪히고 있다. 일각에서는 앞서 진행된 명예퇴직이 휴업 추진을 위한 사전 작업이었을 것이라는 의혹도 나오고 있다. 잇따른 사측의 자구책에 신뢰를 갖지 못하면서 향후 노사간 잡음이 커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