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14개 중소기업단체 "경제는 타이밍…코로나19 추경 빨리 통과돼야"
[전문] 14개 중소기업단체 "경제는 타이밍…코로나19 추경 빨리 통과돼야"
  • 장진혁 기자
  • 승인 2020.03.12 12: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소문 발표 "중기·소상공인, 전례없는 위기 직면…현 상황은 비상시국"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건물. (사진제공=중기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 건물. (사진제공=중기중앙회)

[뉴스웍스=장진혁 기자] 중소기업중앙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등 14개 중소기업단체는 12일 코로나19로 인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기회복을 위해 현재 국회에 계류돼 있는 추가경정예산안의 조속한 통과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중소기업계는 호소문을 통해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중소기업·소상공인은 전례없는 위기에 직면해 있으며, 특히 대구·경북지역은 극심한 피해를 입어 고사 직전의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추경예산안에는 감염병 검역·진단·치료 등 방역체계 고도화,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민생·고용안정 지원, 지역경제 회복 지원 등 국내 경기 회복을 위한 종합 지원방안이 포함된 만큼 국회가 관심을 가지고 추경예산안을 조속히 통과시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중소기업계도 착한 임대인 운동, 노란우산공제 대출이자율 인하, 공제기금 대출상환기일 연장, 원부자재 공동구매 전용보증제도 지원 등 다양한 자구책 마련을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은 "가뜩이나 어려운 경제 상황에 코로나19와 같은 예상치 못한 악재까지 겹쳐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국회는 현 상황이 비상시국임을 감안해 추경예산안을 신속하게 통과시켜야 한다"고 호소했다.

중소기업단체는 중소기업의 어려움과 코로나19 추경예산안 통과의 시급성을 설명하기 위해 조만간 국회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다음은 코로나19 추경의 조속 통과 바라는 중소기업계 호소문 전문이다.

최근 우리 사회는 코로나 19의 확산으로 인해 전례 없는 위기에 직면해 있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국민의 불안감은 날로 커지고 있고 여행업이나 관광, 숙박업 등 서비스업은 물론 식당이나 소규모 점포 등 동네 골목상권 마저 얼어붙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한숨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대구경북지역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코로나 19의 극심한 피해로 고사 직전의 상황에 처해 있습니다.

또한 중소제조업들도 원·부자재와 부품 조달 곤란으로 생산이 위축되고 있고 중국, 일본 등 세계 100여개 이상의 국가가 입국제한에 참여하면서 우리 경제를 지탱하던 수출입마저 경고등이 켜지고 있습니다.

이에 정부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경제회복을 위한 11조7000억원의 추경을 편성하였으나 이마저도 현장의 수요에는 턱없이 미치지 못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금번 추경에는 코로나 방역체계를 고도화하고 코로나에 맞서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는 피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 급속히 냉각되어 가는 국내경기 회복을 위한 지원 방안이 담겨져 있습니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침체에 빠진 우리경제의 회복을 위해 이번 추경이 조속히 통과되어 가뭄에 단비 같은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우리 중소기업·소상공인 업계도 정부의 지원 대책에 부응하여 다양한 자구책을 마련하여 위기를 극복하는데 힘을 더하고 있습니다.

14개 중소기업단체와 570여개 협동조합은 약자가 약자를 보호한다는 착한 임대인 운동 확산을 통해 자발적으로 회원사의 임대료를 인하하고,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체감할 수 있는 자금지원 혜택을 위해 노란우산의 대출이자율 인하, 부금납부 유예, 공제기금의 대출상환기일 연장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원부자재 구매에 애로를 겪는 중소기업을 위해서는 수입 원부자재 공동구매 전용보증제도를 통해 적극 지원하고 있습니다.

또한 힘든 시기를 견디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에 성금과 마스크 등 위생용품을 지원하는 등 범 중소기업계가 상생노력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추경예산안 처리가 늦어진다면 소상공인들이 줄줄이 폐업하여 국내경제가 붕괴되고 내수 경기를 다시 살릴 기회를 잃을 수 있습니다. 이에 우리 중소기업 단체는 절박한 심정으로 국회에 호소합니다.

어려움에 빠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추경 예산안을 조속히 통과시켜 주시기를 20대 국회에 간절히 요청드립니다.

경제는 심리이고 타이밍이 중요합니다. 지금은 비상시국인 점을 고려하시어 코로나 19의 확산을 막고 피해를 입은 국민과 침체된 내수경기 회복을 위해 국력을 결집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중소기업중앙회, 대한전문건설협회,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한국외식업중앙회, 한국벤처캐피탈협회, 벤처기업협회, 중소기업융합중앙회, 한국여성벤처협회,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한국인터넷기업협회, IT여성기업인협회, 한국경영혁신중소기업협회, 전국상인연합회.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