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특징주] 수젠텍·바이오니아·신신제약·글로스퍼랩스 上…진단키트주 강세
[16일 특징주] 수젠텍·바이오니아·신신제약·글로스퍼랩스 上…진단키트주 강세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0.03.16 17: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네이버금융)
(자료=네이버금융)

[뉴스웍스=박지훈 기자] 16일 유가증권(코스피)·코스닥시장에서 수젠텍, 바이오니아, 신신제약, 글로스퍼랩스 등 4개 종목이 상한가를 기록했다. 업종·테마별로는 진단키트 관련주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이날 수젠텍은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유럽CE인증 획득 소식에 전거래일 대비 29.77% 뛰어오른 1만3950원에 장을 마감했다.

회사는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3종에 대해 유럽CE인증을 획득하면서 유럽과 해당 인증을 인정하는 국가로 진단키트를 판매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진단키트 2종의 유럽CE인증을 받은 바이오니아는 전거래일 대비 29.98% 치솟은 711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진단키트 관련주인 엑세스바이오(23.02%), 씨젠(17.53%), EDGC(12.82%), 진원생명과학(11.50%) 등이 크게 올랐다.

신신제약은 전거래일 대비 29.93% 상승한 5600원에 장을 끝냈다. 회사는 이날 장 마감 후 언론을 통해 국내 보건의료업체 가운데 처음으로 미국 연방정부 보훈부 주계약자로 전자상거래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글로스퍼랩스는 29.81% 뛴 270원에 거래를 종료했다. 주가 급등과 관련된 별도 공시나 호재는 없었다.

한프, 코센, 한국코퍼레이션, 스타모빌리티 등 4개 종목은 하한가를 기록했다.

한프는 사업보고서 지연제출 제재 면제 심사 신청에 30% 곤두박질한 420원에 거래를 끝냈다. 회사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해외 종속회사 재무제표 확정 지연의 사유로 2019년 회계연도 외부감사 및 제무제표 작성이 늦어지고 있어 금융감독원에 사업보고서 지연제출에 대한 제재 면제 심사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코센은 29.85% 하락한 228원에 장을 마감했다. 언론을 통해 유상증자 납입 지연 소식이 나온 영향으로 보인다.

한국코퍼레이션은 전거래일 대비 29.73% 떨어진 910원, 스타모빌리티는 29.97% 내린 472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을 마감했다. 주가 급락에 영향을 미칠 악재는 뚜렷하지 않은 상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