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국민 1인당 2000달러 쏜다...민주당도 긍정적 반응
트럼프, 국민 1인당 2000달러 쏜다...민주당도 긍정적 반응
  • 박명수 기자
  • 승인 2020.03.19 10: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재무부. 총 1조달러 규모 경기부양책 마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18일(현지시간)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Washington Post 유튜브 캡처)

[뉴스웍스=박명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국민 1인당 최대 2000달러(약 251만원)를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18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미 재무부의 2페이지 짜리 문건을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부의 총 1조달러 규모 경기부양책 안에 약 5000억달러를 들여 국민 개개인에 돈을 지급하는 계획이 포함돼 있다. 이밖에 소규모 사업자들에 3000억달러, 항공업계에 500억달러, 호텔 등 기타 부문에 1500억달러를 투입하는 방안도 들어있다.

재무부는 오는 4월 6일과 5월 18일, 미국인 개개인에게 1000달러짜리 수표를 2차례로 나눠 지급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소득 수준이 일정 기준을 넘어서는 사람들은 제외된다. 액수가 최종적으로 얼마나 될지는 현재 논의 중이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국민 개개인에 지급되는 돈의 액수에 대해 "모두 크게 가는 것을 원하는 듯하다. 또 (경제)회복을 원한다"고 말했다. 같은 날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도 국민 1인당 지급액이 1000달러에 달할 것이란 보도에 대해 "그것보다 조금 더 클 수도 있다. 백만장자들에게까지 수표를 보낼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야당인 민주당은 ’현금 살포’에 긍정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WP는 "코로나19에 타격을 입은 미국인들이 공과금 납부 등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민주당 내부에서도 이 같은 현금 지원 방안에 대해 상당수 찬성 의견을 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 상원은 18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1000억달러(125조원) 규모의 긴급 예산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코로나19 무료 검사, 유급으로 처리되는 병가와 가족휴가, 실업보험 강화, 취약계층 식품 지원 등을 담고 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경기 부양책을 담은 1조달러 규모의 예산법안 추가 처리를 의회에 요청해둔 상황이다. 블룸버그통신은 이 예산 규모가 1조3000억달러로 추산된다고 전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