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몸통시신 사건' 장대호, 항소심서도 사형 구형…"세월호 때도 슬프지 않아"
'한강 몸통시신 사건' 장대호, 항소심서도 사형 구형…"세월호 때도 슬프지 않아"
  • 윤현성 기자
  • 승인 2020.03.19 13: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대호. (사진=YTN뉴스 캡처)
장대호. (사진=YTN뉴스 캡처)

[뉴스웍스=윤현성 기자] 일명 '한강 몸통시신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38)의 항소심 재판에서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다.

19일 검찰은 서울고법 형사3부(배준현·표현덕·김규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장대호의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은닉 사건 결심 공판에서 원심 구형과 같은 사형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피고인이 양심의 가책을 느끼거나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으며 피고인을 사회에 복귀시키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장대호는 최후 진술에서 "유족분들에게는 정말 죄송하다"며 "내가 슬픈 태도를 보이지 않는다며 비난하는 분들이 계신데 나는 원래 슬픈 감정을 잘 못 느낀다. 세월호 때에도 슬프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유족들에게 구체적으로 보상하는 것이 반성의 표현이라고 생각한다. 형이 확정되면 유족이 청구한 손해배상에 최선을 다해 배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장 씨는 "경찰이 초반부터 부실하게 수사했는데 이에 대해 유족분들도 아쉽다고 말하고 나도 할 말이 많다"며 "형이 확정된 후 그 부분을 조사해 유족분들에게 의문이 남지 않게 해주셨으면 한다"고 경찰을 탓하기도 했다.

이에 검찰은 "장 씨는 양심의 가책을 느끼거나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는다"며 "장 씨가 항소심에서 제출한 반성문은 감형을 받기 위한 것에 불과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유족들도 담담하게 진술하는 장 씨의 모습에 "뻔뻔하다. 인간도 아니다"라며 분노했다. 유족들은 재판 후 "강한 처벌을 내려야 한다"며 "이런 식으로 하면 안 된다. 무서워서 어떻게 사느냐"고 호소했다.

장 씨는 지난해 8월 8일 자신이 일하던 서울 구로구의 모텔에서 투숙객(32)을 둔기로 때려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피해자가 자신에게 반말을 하고 숙박비 4만 원을 주지 않아 화가 나서 살해했다고 진술했다.

앞서 1심에서도 검찰은 사형을 구형했으나 재판부는 "피해자는 물론 사법부까지 조롱하는 듯한 피고인의 법정 태도를 종합하면 사회로부터 격리하는 것만이 합당한 처벌이라 판단된다"며 장 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한 바 있다.

장 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오는 4월 16일 열릴 예정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