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변희수 전 하사 등 트랜스젠더 둘러싼 사회적 논란 조명
'PD수첩', 변희수 전 하사 등 트랜스젠더 둘러싼 사회적 논란 조명
  • 이한익 기자
  • 승인 2020.03.24 22: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PD수첩' 예고 영상 캡처)

[뉴스웍스=이한익 기자] 24일 방송되는 'PD수첩'에서는 트랜스젠더를 둘러싼 사회적 논란과 트랜스젠더들의 이야기를 공개한다.

지난 1월 22일 군 복무 중 성전환 수술을 한 최초의 군인 변희수(23) 전 하사가 사람들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변 전 하사는 국방부의 강제 전역 처분이 있었던 날 공개적인 커밍아웃과 함께 군 복무를 계속하고 싶다고 선언했다.

2017년 3월 4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육군부사관 학교를 임관한 변 전 하사는 전차 조종 A 성적을 받을 만큼 자신의 임무에 최선을 다하는 군인이었다. 하지만 '젠더 디스포리아'(성별 불쾌감)를 겪고 있었고 2019년 11월 부대장과 동료들의 지지 속에 성전환 수술을 했다.

수술 후, 변 전 하사는 업무 복귀 대신 의무조사를 받았다. 변 전 하사는 '군인사법 시행규칙 제53조'에 따라 심신장애 3급을 판정받고 지난 1월 16일 전역심사위원회 회부가 결정됐다. 전역심사위원회를 미루라는 국가인권위원회의 권고에도 불구하고 국방부는 지난 1월 22일 강제 전역을 결정했다.

변 전 하사는 국방부의 전역 결정에 불복하며 인사소청을 제기했지만 변 하사를 향한 사회적인 시선은 냉담했다. 각종 언론에서는 변 전 하사의 군 복무를 반대하는 여군들의 입장을 보도하기도 했다.

지난 1월 30일 숙명여자대학교에 합격했다는 소식을 알린 A(23)씨는 존재를 드러내지 못하는 트랜스젠더에게 용기를 주고 싶어 커밍아웃을 했지만 예상보다 거센 비난과 혐오가 쏟아졌다. A씨는 트랜스젠더 여성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A씨는 이미 성별 정정까지 마친 법적 여성이였다.

A씨를 둘러싼 찬반 논쟁은 뜨거웠다. '래디컬 페미니스트(급진적 여성주의)' 학생들은 A씨를 여성으로 인정하지 않았다. 성전환 수술을 했어도 남성의 염색체 XY는 달라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A씨의 합격 소식이 알려진 뒤 반대하는 대자보가 물밀 듯 쏟아졌고 '트랜스젠더 입학반대 TF팀'이 만들어졌다. 입학 반대를 넘어서 '법원의 성별 정정 허가'를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일부 학생들은 실제 여대에 침입한 여장남자 범죄자와 연관 지으며 안전 문제를 제기했다.

A씨를 지지하는 학생들의 목소리도 존재했다. 신입생 중 일부는 A씨의 입학을 축하하며 응원의 목소리를 냈고 학내 소수자 인권 동아리에서도 A씨를 지지하는 대자보를 걸었다. 하지만 비상식적인 인신공격과 혐오 끝에 지난 2월 7일 A씨는 결국 등록을 포기했다.

2017년 트랜스젠더 연구 결과에 따르면 트랜스젠더 271명 중, 성전환 수술을 받지 않은 트랜스젠더는 57.6%에 달했다. 성전환 수술을 하지 못해 성별 정정을 할 수 없는 트랜스젠더들은 일생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다.

성전환 수술을 하지 않은 트랜스젠더 여성 임 푸른(37)씨는 여성의 모습이지만 주민등록증상 '1'로 기재되어 있다. 푸른씨는 사회복지사 1급 자격증과 실무경험이 있지만 면접에서 떨어지는 등 직장을 구하기 쉽지 않다.

남자 가발을 쓰고 면접을 본 적도 있다. 푸른씨는 10년 전 커밍아웃했다. 차마 부모님의 얼굴을 보고 말할 수 없어, 편지를 쓰고 가출을 했다. 지금은 딸로 인정했지만 부모님은 처음에는 괴롭고 이해하기 힘들었다고 한다. 푸른씨는 트랜스젠더 최초의 국회의원이 되는 것이 꿈이다.

미국 인구의 약 0.3%가 트랜스젠더라는 외국 조사에 빗대어 보면 우리나라의 트랜스젠더 인구는 약 5~25만명으로 추정된다. 2001년 하리수의 등장으로 트랜스젠더의 존재가 알려졌지만 아직 한국 사회는 트랜스젠더를 받아들일 준비가 안 된 것인지 'PD수첩'에서 살펴본다.

한편, MBC 'PD수첩'은 24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