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손봉순 여사, 국민훈장동백장 수상자 선정
故 손봉순 여사, 국민훈장동백장 수상자 선정
  • 이남정 기자
  • 승인 2020.03.29 16: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 토박이로 12명 아이를 사랑으로 키워낸 '이 시대의 어머니'
고(故) 손봉순 여사. (사진제공=경주시)

[뉴스웍스=이남정 기자] 경주시는 2019 국민추천포상 국민훈장동백장에 고(故) 손봉순 여사가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손 여사는 1936년 경주의 한 가난한 농가에서 태어났다. 일찍이 생업전선에 뛰어들어야만 했고, 결혼과 함께 중앙시장에서 자그마한 포목점을 운영하며 3명의 자녀를 낳고 키웠다.

그러던 어느 날, 시장 한 귀퉁이에 주린 배를 안고 쭈그리고 앉아있는 어린 아이를 발견한다. 불우하게 자란 자신의 어린 시절을 보는 듯 했다.

그날로 자신의 집으로 데려가 그 아이를 본인의 친 자녀와 함께 먹이고, 입히고, 학교에 보냈다. 그때가 1964년 즈음이다.

이후로도 손 여사는 모두 12명의 무의탁 고아들을 입양해 성인이 될 때까지 뒷바라지해 훌륭한 사회인으로 키워냈다.

모두가 가난했던 시절, 살림살이가 녹록지 않았음에도 가슴으로 낳은 자녀들을 친자녀와 다름없이 양육해 출가시킨 이야기는 아직도 경주시민들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다.

손 여사의 선행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1984년부터 17년 동안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뒤늦게 결혼식을 올리는 동거부부 138쌍에게 결혼예복을 선물했다.

1987년부터는 양로원, 보육원, 장애인시설 등 경주 소재 사회복지시설을 정기적으로 방문해 각종 위문품을 전달했다.

특히 소년소녀가장에 대한 깊은 애정을 가지고 장학금과 문화재 견학 등을 꾸준히 지원해왔다.

뿐만 아니라 매년 100여명의 무의탁노인과 50개소 양로시설, 경주경찰서 전경들을 위해 해마다 김장을 담가주는 등 지역 사회 곳곳에 그녀가 남긴 나눔과 봉사의 흔적을 일일이 다 열거할 수 없을 정도다.

단 하루도 쉬지 않고 가족을 위해, 외로운 영혼들을 위해, 지역사회의 화합을 위해 분주했던 손여사의 삶은 2018년 영원한 휴식을 얻었다.

생의 마지막에도 그녀의 유지는 “남은 포목은 경주시를 위해 써 달라”는 것이었다. 시는 도매가 1000만원 상당의 포목을 경주의 대표 축제인 신라문화제에 사용토록 축제조직위원회에 전달했다.

경주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모두가 지치고 힘든 요즘 손봉순 여사의 국민훈장 수상 소식은 지역사회를 위해 헌신하고 있는 숨은 봉사자들에게는 따뜻한 위로를, 경주시민들에게는 뿌듯한 자부심을 안겨주고 있다"고 말했다.

대한민국의 국민훈장은 무궁화, 모란, 동백, 목련, 석류장으로 나눠진다. 정치·경제·사회·교육·학술분야 유공자를 국민추천을 통해 발굴해 최종 선정까지 약 8개월 이상 소요된다.

올해 국민추천포상 수상자는 국민훈장 4명, 국민포장 8명, 대통령표창 12명, 국무총리표창 14명으로 총 38명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