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길만 걸어요' 정유민, 드디어 임신? 시모 김미라 위기 속에 또다시 '구세주' 등판
'꽃길만 걸어요' 정유민, 드디어 임신? 시모 김미라 위기 속에 또다시 '구세주' 등판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0.03.31 09: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유민 (사진=KBS1 꽃길만 걸어요)
정유민 (사진=KBS1 꽃길만 걸어요)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KBS1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에서 하나음료의 외동딸 황수지 역을 맡고 있는 배우 정유민이 극중 임신을 암시하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고했다. 또 같은 집에 살고 있는 시어머니 윤정숙(김미라)을 다시 한 번 위기에서 탈출시켜 ‘구세주’로 등극했다.

30일 방송된 KBS1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황수지(정유민)의 남편 김지훈(심지호)의 친모라는 사실을 숨기고 가사도우미로 일하고 있는 윤정숙이 황수지의 방에서 황수지&김지훈의 결혼사진을 휴대폰에 담으며 흐뭇해 했다. 하지만 윤정숙은 이 모습을 황수지의 어머니 구윤경(경숙)에게 들켰고, 구윤경은 “아줌마, 왜 애들 사진을 막 찍어요?”라며 다그쳤다.

이 때 황수지가 나타나 “아줌마 아들, 곧 결혼한대. 그래서 양복이랑 드레스 비슷한 걸로 해 주고 싶다고 하셔서 내가 찍으라고 했어”라고 둘러댔다. 이에 구윤경은 “아줌마, 며느리 보시는구나. 축하해요”라며 자리를 떴다. 구윤경이 사라진 뒤 윤정숙은 “정말 고마워”라며 거듭 황수지에게 머리를 숙였다.

앞서 평소보다 부쩍 피곤한 모습을 보여 임신을 암시했던 황수지는 자리에 누웠고, 윤정숙은 황수지에게 “얼른 누워 쉬어”라며 이불을 덮어주고 챙겼다. 하지만 “네”라며 윤정숙을 보고 웃던 황수지는 윤정숙이 나가자 “세상 불편해…”라며 시어머니를 가사도우미로 두고 함께 사는 상황의 난감함을 토로했다.

배우 정유민은 ‘꽃길만 걸어요’ 초반의 안하무인 갑질녀에서, 결혼 뒤 한결 부드러워진 성격에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인물로 변신한 황수지 캐릭터를 자연스러운 연기력으로 표현하고 있다. 특히 황수지가 기다려 왔던 임신을 암시하면서, ‘꽃길만 걸어요’의 후반 전개를 더욱 궁금하게 했다.

KBS1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는 매주 월~금요일 밤 8시30분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