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시즌3' 박지현·천안나·이가흔·김강렬 관심 집중… 직업·승무원·버닝썬도 검색
'하트시그널 시즌3' 박지현·천안나·이가흔·김강렬 관심 집중… 직업·승무원·버닝썬도 검색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0.04.02 00: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트시그널 시즌3 박지현·천안나·이가흔·김강렬 관심 (사진=채널A SNS)
하트시그널 시즌3 박지현·천안나·이가흔·김강렬 관심 (사진=채널A SNS)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방송 전부터 각종 논란을 일으킨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가 TV검색반응 순위 상위권을 차지했다.

1일 TV 화제성 조사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의 3월 4주 TV 검색반응 조사 결과에 따르면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이 첫 방송에 비드라마 1위에 올랐다. 출연자에 대한 정보를 알 수 있는 '직업', '승무원', '버닝썬' 등에 대한 검색이 많았으며, '박지현', '천안나', '이가흔', '김강열' 순으로 출연자 검색 순위에 올랐다.

2위는 '안보현'이 출연한 MBC '나 혼자 산다'가 올랐으며 3위는 종영을 맞은 SBS '진짜 농구, 핸섬 타이거즈', 4위는 tvN '대탈출3'이 올랐다. 'N번방' 이슈가 계속된 가운데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5위에 올랐으며 그 뒤를 MBC '복면가왕', TV CHOSUN '미스터트롯의 맛',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이었다. JTBC '스타와 직거래-유랑마켓'의 검색 반응이 상승하며 9위에 올랐고 지방 한 사찰의 추문을 다룬 KBS2의 '제보자들'이 10위에 올랐다.

MBC '복면가왕'에서는 '주윤발', '록키', '반달프린스' 등 세 명의 출연자가 순위에 올랐으며 모처럼 예능 프로그램에 얼굴을 보인 '라디오스타 윤은혜'도 6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 드라마 부문 1위는 '이태원 클라쓰'의 후속인 JTBC '부부의 세계'인 것으로 나타났다. '재방송', '원작', '인물관계도', '몇부작' 등이 이슈 키워드 순위에 올랐으며 '김희애'는 출연자 키워드 2위에 올랐다.

신규 드라마 중에서는 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MBC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 OCN '루갈', tvN '반의반', KBS2 '어서와' 순으로 검색 반응 순위에 올랐다.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2위 자리를 지켰다. 새롭게 등장한 '조정석 부인'에 대한 관심이 많았으며 '유연석', '장겨울', '조정석'은 출연자 순위에 올랐다. 오랜만에 드라마에 출연한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이민정'이 출연자 순위에서 1위에 올랐다. KBS2 '어서와'의 '신예은', tvN '반의반'에서 정해인의 첫 사랑 캐릭터인 '김지수', '365'의 '남지현' 등 새로운 얼굴에 대한 검색 반응이 높았다.

tvN '하이바이, 마마!'와 SBS '하이에나'는 각각 3계단 하락한 7위와 9위를 기록하였으며, MBC '그 남자의 기억법'은 10위에 올랐다.

한편, '하트시그널3'는 시그널 하우스에 입주하게 된 청춘 남녀들이 서로 ‘썸’을 타고, 연예인 예측단이 이들의 심리를 추리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