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현실에서 차고 뜨거운 것 느끼는 전자피부 개발
가상현실에서 차고 뜨거운 것 느끼는 전자피부 개발
  • 문병도 기자
  • 승인 2020.04.03 10: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승환 서울대 교수 연구팀
열감소자를 이용하면 가상현실에서도 현실처럼 차갑고 뜨거운 것을 느낄수 있다. (사진제공=서울대)

[뉴스웍스=문병도 기자] 고승환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응용 나노 및 열공학 연구실 교수가 이동준 기계항공공학부 인터랙티브·네트워크 로보틱스 연구실 교수와 협력을 통해 가상현실 세계에서 가상의 냉·열감을 자유자재로 구현하는 피부형태의 웨어러블 소자를 개발했다.

가상현실은 급속도로 발전해, 얼마 전 방영된 ‘MBC 스폐셜 특집 VR 휴먼다큐멘터리 너를 만났다’에서처럼 가상현실에서 세상을 떠난 딸과 만나는 일도 가능해졌다. 방송에서 가상현실 속 아이의 몸짓, 걸음걸이, 목소리, 말투 등을 자연스럽게 구현해 화제를 모았다.

고승환 교수는 “여기에 온도에 대한 촉각을 더할 수 있었다면 더 따뜻한 딸을 안을 수 있었을 것”이라며, “나아가 방문하기 어려운 장소에 가거나 만날 수 없는 사람을 만나는 가상체험도 가능하다”라고 연구 배경을 설명했다.

상용화된 가상현실 소자는 주로 시각과 청각에 의존적이라서 거칠기, 단단함, 압력, 온도 등을 인식하는 촉각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놓칠 수밖에 없다.

국내외 연구진들은 외부 자극을 인식하는 수용체가 고도로 발달한 손의 촉각을 재현할 수 있는 웨어러블 소자 개발에 심혈을 기울여왔다.

연구팀은 촉각 중에서도 온도에 대한 열감에 주목했다.

연구팀은 가상현실상에서 접촉한 물체 표면의 온도를 자유자재로 구현할 수 있는 소자를 개발했다. 이 소자는 피부에 밀착시킬 수 있도록 두 배 이상 늘어날 만큼 유연한 형태로 제작되어 착용감을 높이고, 소자와 피부 간 열전도를 향상해 몰입감을 최대화시켰다.

연구진은 가상현실에서 사용자가 가상 물체를 만지면 펠티에 원리를 이용해 사용자 손 피부의 온도가 물체 온도와 상응하게 바꿔줄 수 있도록 했다.

소자 배선 형태를 직선이 아닌 꼬불꼬불한 서펜타인 구조로 제작해 응력을 분산시켜서 소자를 고무와 같이 늘어날 수 있게 했다.

뿐만 아니라 연구진은 손가락의 위치를 실시간 감지할 수 있는 웨어러블 장갑에 소자를 삽입하여 피부에 손상을 주지 않는 범위에서 피부 온도를 조절했다. 가상현실에서 차가운 맥주병이나 뜨거운 커피잔을 만졌을 때 온도를 비롯해 물질에 따른 열전도 등 다양한 열적 정보를 전달할 수 있게 됐다.

이러한 가상현실의 냉·열감은 게임을 비롯해 군에서의 혹한기·혹서기 훈련이나 의료 실습, 예비 소방관 훈련 등에 폭넓게 활용될 수 있다.

고승환 교수는 “가상현실의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최대한 활용하려면 보거나 듣는 것에서 나아가 몸으로 직접 느낄 수 있어야 한다”며, “촉각 중 하나인 온도에 대한 감각을 구현한 이번 성과가 그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연구재단의 기초지원사업 중견연구자지원사업 및 선도연구센터 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으로 주목받아 지난 2월 9일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터리얼즈 온라인에 실렸다.

고승환 교수 (사진제공=서울대)
이진우(왼쪽) 박사과정, 설혜연 박사과정 (사진제공=서울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