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창일 "제주 4·3 사건 명예회복, 통합당이 발목 잡아서 안 돼"
강창일 "제주 4·3 사건 명예회복, 통합당이 발목 잡아서 안 돼"
  • 원성훈 기자
  • 승인 2020.04.03 16: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4월말·5월초 국회 소집해 4·3 특별법 개정하자"
지난 2일 국회 로텐더홀에서는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출정식'이 열렸다. (사진=더불어민주당 홈페이지)
지난 2일 국회 로텐더홀에서는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공동 출정식'이 열렸다. (사진=더불어민주당 홈페이지)

[뉴스웍스=원성훈 기자] 3일 제주시 소재 더불어민주당 제주시갑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선거대책회의'에서 제주 4·3 사건 72주기를 맞이해 미래통합당 지도부에 대한 성토가 이어졌다.

강창일 제주총괄선대위원장은 "오늘 대통령님께서 4·3 추념식에서 배·보상을 전제로 한 완전한 명예회복을 또다시 약속했다. 2년 전에도 했고 3년 전에 대통령 후보 때에도 했다"며 "(그런데도) '왜 안됐느냐'하면 미래통합당이 계속해서 발목을 잡아서 안 되는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행안위 이채익 간사가 법안소위 위원장을 맡고 있다. 법안소위에서 법안을 상정하라고 하면 슬슬 피하곤 한다"며 "그렇게 해서 1년 반을 보냈고, 우리 당에서 홍익표 간사가 법안소위에서 두 번을 심사했다. 그 다음 심사를 해야 하는데 상정조차 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제가 호소도 하고 욕도 하지만 듣지도 않는다"고 개탄했다.

제주 4·3 사건이란 1947년 3월 1일을 기점으로 하여 1948년 4월 3일에 발생한 소요사태 및 1954년 9월 21일까지 제주도에서 발생한 무력충돌과 진압과정에서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을 말한다.

강 위원장은 또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정조준 해 "심재철 원내대표는 하겠다고 말로만 하지 말라. 그 전에 나경원 원내대표도 지난 12월에 도민회 자리에 가서 그렇게 말로만 했다가 싹 도망갔다"고 질타했다.

아울러 "이채익 의원한테 '왜 안했냐'고 물으니 당 지도부에 연락이 없어서 당 지도부를 만나서 설득시켜 달라고 한다. 옆에 있는 오영훈 의원과 함께 본회의 때 나경원 원내대표한테 부탁을 했더니 알았다고만 했다"며 "국회의원들이 자꾸 거짓말을 하니까 제가 화가 나서 국회의원 불출마를 했다. 법안 심사를 하고 법안을 만들어야 하는데 그러지 않으니 식물국회가 돼버렸다"고 규탄했다.

특히 그는 "미래통합당 심재철, 황교안 대표께 제가 말씀드린다. 4·3 영령과 제주 도민을 기만하지 마시고 이번에 하게 되는 20대 국회 4월 15일 대한민국 임시국회에서 과거를 털고 가자. 눈물로 호소한다. 간절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이인영 공동선대위원장도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를 향해 쓴소리를 했다. 그는 "이 자리에 오기 전에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께서 우리 더불어민주당으로 인해서 국회에서 4·3 특별법이 개정되지 못했다는 말씀을 하셨다"며 "오늘 분명히 말씀드린다. 우리 더불어민주당은 4·3 특별법 개정과 관련해서 추호도 망설임 없이 임하겠다. 총선이 끝나면 4월말·5월초 국회를 소집해서 20대 국회가 그 임기를 다하기 전에 4·3 특별법 개정을 함께 하자는 제안을 드린다"고 일갈했다.

이어 "그 제안에 미래통합당이 응하지 않으면 오늘 심재철 원내대표께서 하신 말씀 거짓말이라고 생각한다"며 "미래통합당은 총선이 끝나는 대로 4월말·5월초 임시국회를 소집하고 그 시간에 4·3 특별법을 개정하는 데 적극 협조해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역사를 바로세우는 데에는 시효가 없다. 희생자의 명예회복과 피해를 치유하는 데에도 어떠한 시효도 있을 수 없다"며 "희생자와 유족들이 이미 연로하시다. 하루속히 켜켜이 쌓인 한을 풀어드릴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역설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