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임명안 '가결'
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임명안 '가결'
  • 원성훈 기자
  • 승인 2020.04.28 18: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 직을 수락하지 않을 가능성에 무게 실려
지난 16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미래통합당 홈페이지)
지난 16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미래통합당 홈페이지)

[뉴스웍스=원성훈 기자] 미래통합당은 28일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전국위원회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임명안을 가결시켰다. 재적위원 639명 중 323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전국위원회에서 찬성 177명, 반대 80명으로 김종인 비대위체제로 가는 것으로 정리됐다.

이제 심재철 당 대표 권한대행이 이날 전국위를 통과한 임명안을 결재하면 통합당은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전환하게 된다.

통합당은 앞서 이날 상임전국위원회를 열었지만 정원 45명 중 과반에 못 미치는 17명만 참석해 정족수 미달로 상임전국위 자체가 불발됐다. 미래통합당의 당헌 부칙에는 차기 전당대회를 8월 31일까지 열게 돼있다. 하지만, 이날 당헌 개정 무산으로 경과규정은 일단 유효하게 됐기 때문에 이른바 김종인 비대위가 당장 출범하더라도 임기는 약 4개월에 그치게 됐다.

이 같은 상황에서 평소 '비대위원장 추대 형식'을 고집하며 '임기는 차기 대통령 후보를 굳건히 세울 때까지'를 내세웠던 김종인 위원장으로서는 4개월짜리 비대위원장직은 받아들이지 않을 확률이 커진 것으로 관측된다.

실제로 김종인 측 최명길 전 의원이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김종인 대표는 오늘 통합당 전국위에서 이뤄진 결정을 비대위원장 추대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힌 것은 비대위원장 직을 수락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읽혀졌다.

이런 가운데, 조경태 최고위원과 조해진 국회의원 당선인 등은 이날 전국위에서 비대위 전환에 반발했다.

조 최고위원은 "무제한 임기와 전권을 달라는 김종인 전 선거대책위원장이 (임기를) 8월 31일로 하는 데 대해 확실히 수용했는지가 빠진 상태에서 (절차를) 억지로 밟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조 당선인도 "김 전 위원장이 지금까지 말해온 것으로 볼 때 거부할 가능성이 큰 것 아닌가"라며 "(김종인 위원장이) 자기 임기를 자기가 늘리는 것도 모양이 이상하다"고 꼬집었다.

이제 공은 김종인 위원장에게로 넘어 간 셈이지만, 김 위원장이 비대위원장 직을 수락하지 않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