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길, 지코에게 의문의 1패… 소울 충만 '리틀 길' 하음이의 최애곡은?
'아빠본색' 길, 지코에게 의문의 1패… 소울 충만 '리틀 길' 하음이의 최애곡은?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0.05.24 21: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과 아들 하음 (사진=채널A 아빠본색)
길과 아들 하음 (사진=채널A 아빠본색)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채널A '아빠본색'의 새로운 아빠 길이 20개월 나이에도 벌써 스웨그를 보여주며 뮤지션 DNA를 뽐내는 20개월 아들 하음이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24일 방송된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첫 출연한 길과 하음이가 음악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음이는 아침부터 “뿜빠”를 보자고 아빠 길에게 졸랐고, 길은 방에서 “그래, 뿜빠 보자”며 의문의 영상(?)을 틀었다.

하음이가 틀어 달라고 한 것은 다름아닌 드럼 연주 영상이었다. 흥겨운 드럼 비트에 하음이는 자동 기립, 기저귀 바람으로 리듬을 타 놀라움을 자아냈다. 길은 “신기하게 솔로 드럼 연주를 그렇게 좋아하더라”며 흐뭇한 시선으로 하음이를 바라봤다.

이어 길은 하음이가 좋아하는 북엇국을 끓이고 삼겹살을 구워 작게 잘라 먹이는 세심한 모습을 보였다. 20개월 하음이는 북엇국을 그릇째 들고 마시고, 콩나물과 삼겹살을 폭풍 흡입해 ‘먹방 샛별’의 위엄을 과시했다. 하음이의 복스러운 먹방에 모두가 “곧 쌈 싸 먹겠다”며 즐거워했다.

한편, 공원으로 소풍을 나선 길은 하음이에게 “음악 틀어 줄까?”라며 자신의 히트곡 ‘우리 지금 만나’를 재생했다. 하지만 잠시 침묵하며 인트로를 듣던 하음이는 “우우~”라며 불만을 표시했고, 길은 “알았어 알았어, 바꿔 줄게”라며 서둘러 지코의 ‘아무 노래’를 틀었다. 이에 하음이는 놀라운 반응을 보여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출연자들까지 깜짝 놀라게 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