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유정, 웹드라마 '캐스트' 종영 소감… "연기라는 또 하나의 방향을 만나 행복"
최유정, 웹드라마 '캐스트' 종영 소감… "연기라는 또 하나의 방향을 만나 행복"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0.05.28 01: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유정 (사진=판타지오)
최유정 (사진=판타지오)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위키미키(Weki Meki) 최유정이 웹드라마 ‘캐스트 : 인싸전성시대’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최유정은 20대 초반 놀이공원 캐스트들의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시트콤 ‘캐스트 : 인싸전성시대’에서 인싸를 꿈꾸는 신입 캐스트 '임유경'으로 열연을 펼쳤다.

이번 웹드라마로 주연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배우로서 가능성까지 열게 된 최유정은 소속사를 통해 “‘캐스트’는 잘하고 있는 게 맞는지, 어떻게 해야 할지 궁금한 게 많고 어렵기도 했던 첫 작품이었다”며 “많은 스태프분들과 배우분들 덕분에 자신감을 가지고 무사히 촬영을 마치게 되었다. 정말 감사드린다”라고 첫 연기 도전에 관해 진중한 생각과 함께한 이들에 대한 고마움을 밝혔다.

이어 “‘캐스트’를 통해 ‘연기’라는 또 하나의 방향을 만나게 되어 행복하다”고 연기 도전에 대한 소회를 밝힌 최유정은 “‘캐스트’가 첫 방송되고 마지막 방송까지 오게 되니 시원섭섭하면서도 뿌듯한 마음이 든다. 응원해주신 키링들과 유경이가 사랑했던 ‘캐스트’를 사랑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드라마를 통해 재기 발랄하면서도 통통 튀는 20대 청춘을 완벽히 소화해낸 최유정은 찰떡같은 캐릭터 소화력과 더불어 빠져드는 몰입감을 선사해 시청자들로부터 호평을 얻기도 했다.
극 중 캐스트들과 우정을 다지며 내면의 성장을 이뤄낸 ‘임유경’을 자연스럽게 연기하며 작품을 이끌어간 그는 고등학교 동창 채예진(정소리)과 오해, 갈등을 푸는 과정에서 캐릭터의 성숙을 현실감 있게 표현해 많은 이들의 공감을 받았다.

한편, 오는 6월 ‘위키미키’로 컴백을 예고한 최유정은 새 앨범 준비에 한창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