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클 1+1 이벤트와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실시
덴클 1+1 이벤트와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실시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0.05.29 16: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
덴클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

29일 지금까지 이런칫솔은 없었다 홈쇼핑완판템 1+1 '덴클' 캐시워크 돈버는퀴즈가 공개됐다.

이날 덴클칫솔 캐시워크 돈버는 퀴즈는 총 800만 캐시가 걸려있고 "덴클은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아 칫솔로는 세계 최초로 공인 해외국제상 5관왕수상, 최단기에 250만 판매달성, 네이버쇼핑 판매1위를 차지한 대한민국 넘버원 구강전문브랜드입니다. 덴클칫솔은 특허받은 3단분리모로 양치의 OOOO인 치아사이에 낀 찌꺼기를 개운하게 제거하고, 잇몸케어까지 할 수 있는 3세대칫솔입니다. OOOO에 들어갈 단어는 무엇일까요?"라고 물었다.

이번 덴클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힌트는 '덴클'을 네이버에서 검색하면 알 수 있다. 정답은 '사각지대'이다.

"덴클은 유해중금속 불검출 테스트에 합격하고 양질의 모에 ㅇㅇㅇㅇㅇㅇㅇ를 가진 3세대 하이브리드칫솔입니다"의 정답은 '치아공학적구조'이다.

"모의 날카로운 끝부분을 ㅇㅇㅇㅇㅇ 모처리하여 잇몸을 자극하지 않도록 개발한 3세대칫솔입니다"의 정답은 '라운딩컷팅'이다.

"덴클칫솔은 특허받은 넥각도로 칫솔모가 어금니와 닿는 면저을 넓히고 세게닦아도 ㅇㅇㅇㅇ을 분산시켜 잇몸을 보호해줍니다"의 정답은 '양치압력'이다.

덴클먼슬리칫솔은 치과전문의와 함께 개발해 평소 일반 칫솔로는 닦기 어려웠던 치아 사이와 어금니 안쪽까지 말끔하게 닦아 볼 수 있다. 3단으로 분리된 칫솔모는 치아 사이로 파고들어가 치아 사이의 찌꺼기를 제거해 충치와 잇몸질환을 예방해볼 수 있으며, 치과기구에서 착안해 개발된 칫솔목의 각은 어금니 안쪽의 프라그들을 잘 닦아내 양치 후 개운함과 청량감을 동시에 느껴볼 수 있다.

캐시워크 돈버는퀴즈란 누구나 퀴즈를 풀고 상금의 일부를 랜덤하게 캐시로 받을 수 있다. 정답을 맞히면 최대 1만캐시까지 당첨이 가능하다. 퀴즈를 푸는 도중 상금이 모두 소진되면 캐시를 받을 수 없다.

홈쇼핑완판템 덴클칫솔 1+1 이벤트 실시
홈쇼핑완판템 덴클칫솔 1+1 이벤트 실시

[덴클먼슬리칫솔 이전 문제 종합]

"대한민국 넘버원 칫솔 덴클은 치과의사 관점에서 다년간의 치과진료경험을 통해 매번 열심히 양치함에도 잘 닦이지 않아 발생하는 구취,충치와같은 양치질의 악순환을 막기 위한 최적의 칫솔구조의 해답을 찾았습니다. 덴클칫솔은 세균을 99.9% 억제할 수 있도록 OOOO으로 만들고, 미국FDA등록되어 세균으로부터 안전합니다. OOOO에 들어갈 단어는 무엇일까요?"의 정답은 '나노공법'이다.

"덴클은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아 구강칫솔로서 세계 최초로 공인 해외국제상 5관왕을 수상하고 최단기 250만개 판매를 이뤄냈으며 네이버쇼핑 판매 1위도 달성한 대한민국 넘버원 구강케어 전문브랜드입니다. 덴클의 먼슬리칫솔은 부드러운 ㅇㅇㅇㅇㅇ로 치아표면과 잇몸 인접면의 프라그까지 꼼꼼하게 제거가 가능하다"의 정답은 '상층미세모'이다.

"먼슬리칫솔은 개별 칫솔캡이 있어서 칫솔모를 외부 세균으로부터 보호하는 한편, 보관시 습하지 않도록 설계된 ㅇㅇㅇ로 사용편의성을 더했다"의 정답은 '통풍구'이다.

"칫솔은 오래 사용할수록 탄력을 잃게되어 치아가 마모되고 ㅇㅇㅇㅇㅇ도 증가하여 치아를 손상시킬 수 있다"의 정답은 '세균번식량'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