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2주 연속 오름세…강남, 급매물 해소되며 상승 전환
서울 아파트값 2주 연속 오름세…강남, 급매물 해소되며 상승 전환
  • 남빛하늘 기자
  • 승인 2020.06.05 19: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건축 0.04% 올라 전주대비 상승폭 확대
서울의 아파트 (사진=픽사베이)
서울의 아파트 (사진=픽사베이)

[뉴스웍스=남빛하늘 기자] 보유세 등 절세용 급매물이 소진된 후 서울 아파트값 오름폭이 전주(0.01%) 보다 확대됐다. 대출규제 대상인 9억원 초과 아파트 거래가 늘면서 집값 상승에 영향을 미친 모습이다.

부동산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9억원 초과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 건수는 4월( 571건)에 비해 100건 이상 늘어난 690건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15억원 초과 거래건수는 337건인데, 실거래신고 기간이 30일인 점을 감안하면 올해 최대 거래량인 380건(2월)을 넘어설 가능성이 있다. 15억원 초과 아파트 거래 중 3분의 1인 113건은 강남구에서 거래됐다. 그간 가격 하락을 주도했던 강남구에서는 급매물이 대부분 해소되면서 가격이 상승 전환됐다.

5일 부동산114가 발표한 '수도권 주간 아파트 시장동향'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0.03%를 기록했다. 재건축이 0.04% 올라 전주대비 상승폭(0.03%포인트)이 확대됐고 일반아파트는 0.03% 올랐다. 중저가 아파트 거래가 이어지면서 경기·인천이 0.06% 상승했다.

서울은 9억원 이하 구축 아파트 위주로 오름세가 이어진 가운데 급매물이 소진된 강남이 상승 전환됐다. 지역별로는 ▲중구(0.16%) ▲구로(0.11%) ▲종로(0.09%) ▲서대문(0.08%) ▲강동(0.07%) ▲노원(0.06%) 순으로 올랐다.

중구는 리모델링 이슈가 있는 신당동 남산타운이 1500만원, 구로는 구로동 삼성래미안과 구로두산, 온수동 온수힐스테이트가 500만원~1500만원 상승했다. 종로는 내수동 경희궁의아침2·3·4단지가 1000만원~5000만원 올랐다.

서대문은 현저동 독립문극동과 북가좌동 DMC래미안e편한세상, 홍제동 홍제원 현대 등이 500만원 정도 상승했다. 강동은 고덕동 고덕그라시움, 명일동 삼익그린2차가 500만원~1000만원, 강남(0.02%)은 개포동 주공고층6단지, 압구정동 신현대, 대치동 한보미도맨션2차 등이 500만원~2500만원 올랐다.

경기·인천은 대단지 아파트 위주로 문의가 이어지는 분위기다. 지역별로 ▲안산(0.20%) ▲오산(0.13%) ▲남양주(0.12%) ▲광명(0.10%) ▲의왕(0.08%) ▲인천(0.07%) ▲고양(0.07%) ▲화성(0.07%) 순으로 상승했다. 반면 ▼과천(-0.13%)은 과천푸르지오써밋 입주 여파로 원문동 래미안슈르3단지가 1000만원 하향 조정됐다.

안산은 사동 안산고잔6차푸르지오, 고잔동 주공네오빌6단지, 선부동 군자주공12단지가 중대형 면적 위주로 250만원~1000만원 올랐다. 오산은 원동 운암주공5단지와 원동e편한세상2단지, 오산동 주공2단지가 250만원~750만원 상승했다. 남양주는 진접읍 해밀마을신안인스빌, 와부읍 한강우성과 덕소IPARK가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여경희 부동산114 리서치팀 수석연구원은 "5월 들어 늘어난 거래로 서울 아파트값이 2주 연속 올랐다"면서 "하지만 고가 아파트가 밀집한 강남권을 중심으로 절세용으로 나온 급매물이 정리된 후 오른 가격에 추격 매수세가 붙지 않고 있어 추세 전환으로 해석하기는 일러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상대적으로 대출규제가 덜한 중저가 아파트에 수요가 꾸준히 유입되고 있어 서울 외곽, 수도권에서 덜 올랐던 지역 위주로 상승세는 지속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