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포르쉐 최초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에 OE 타이어 공급
한국타이어, 포르쉐 최초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에 OE 타이어 공급
  • 손진석 기자
  • 승인 2020.07.09 16: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용 초고성능 타이어 벤투스 프리미엄 스포츠 공급…고성능 SUV 마칸, 카이엔 이어 포르쉐와 파트너십 이어가
포르쉐 최초 고성능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에 신차용 타이어로 공급되는 한국타이어 벤투스 S1 에보3 ev(사진제공=한국타이어)
포르쉐 최초 고성능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에 신차용 타이어로 공급되는 한국타이어 벤투스 S1 에보3 ev(사진제공=한국타이어)

[뉴스웍스=손진석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가 포르쉐 브랜드의 최초 고성능 전기 스포츠카 모델인 ‘타이칸’에 전기차용 초고성능 타이어 ‘벤투스 프리미엄 스포츠(Ventus S1 evo3 ev)’를 신차용(OE, Original Equipment) 타이어로 공급한다.

이번에 공급하는 ‘벤투스 S1 에보3 ev’는 고성능 전기 스포츠카의 특성에 맞춘 전기차용 초고성능 타이어로, 강력한 주행성능을 구현하면서도 무게와 소음, 회전저항 등을 최소화해 타이칸의 성능을 가감없이 발휘하게 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엔진음이 없는 전기차 특성에 맞춘 트레드 패턴을 적용해 노면 소음을 최소화했다.

한국타이어는 크로스오버 SUV 모델 ‘마칸’의 신차용 타이어 공급을 통해 포르쉐와 처음 파트너십을 맺은 이후, 2019년 슈퍼 프리미엄 SUV 모델 3세대 ‘카이엔’에도 공급을 이어갔다.

포르쉐 타이칸은 93.4㎾h의 고용량 배터리와 고성능 듀얼모터를 탑재하여 최고출력 761마력, 최대토크 107.1㎏‧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가속하는데 2.8초 밖에 걸리지 않는다.

한국타이어에 따르면 자사의 타이어는 고성능 전기차에 최적화된 완벽한 핸들링 성능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전기 모터에 특화된 신규 고강성 비드를 적용하는 등 최고 수준의 횡방향 강성을 확보하여 고속주행 시에도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또한, 새로운 컴파운드 기술을 통해 내구성을 극대화했다. 온도와 시간, 압력 등의 균형을 최적의 비율로 구현하는 최첨단 기술력으로 더 높은 내구성을 확보하면서도 마찰력과 전반적인 회전저항 성능을 동시에 향상시켰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신차용 타이어 공급 계약은 완성차의 엄격한 검증 과정을 거쳐야 하기에 타이어 기업의 기술력과 품질을 입증할 수 있는 성과”라며 “개발 기간 동안 어느 한 과정이라도 완성차 브랜드의 완벽한 요구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하면 공급 대상에서 제외된다. 계약 체결을 위해 개발 여부 검토, 시험용 설비 제작, 샘플 제품 생산, 피드백을 반영한 스펙 수정, 생산 시스템 검증, 양산 평가 등 여러 차례에 걸쳐 검증 과정을 마쳐야 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한국타이어는 전기차가 상용화되기 전부터 전기차 세그먼트별 맞춤형 기술 개발 전략을 세워 시장 변화에 발빠르게 대응해 오기도 했다.

지난 2018년 신차용 타이어 공급 외에 교체용 타이어 시장에서도 전기차에 최적화된 저소음 환경을 구현해 낸 2세대 전기차용 타이어 ‘키너지 EV(Kinergy AS EV)’를 출시하는 등의 성과를 쌓아 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