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장민호, 무대 대기실 모습은? "심장을 훔치러 온 히어로"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장민호, 무대 대기실 모습은? "심장을 훔치러 온 히어로"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0.08.13 00: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장민호 (사진=미스터트롯 인스타그램)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장민호 (사진=미스터트롯 인스타그램)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과 장민호의 무대 뒤 모습이 공개됐다.

12일 미스터트롯 공식 인스타그램에 "조각인가? 장민호인가? 그것이 알고싶다#사랑의콜센타#장민호"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 속에는 장민호가 무대에 오르기 전 헤어를 관리하고 있다. 특히 그의 베일듯한 옆선이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또 지난 11일 "내 이름은 영웅‍♂️ 당신의 심장을 훔치러 온 히어로죠#사랑의콜센타#임영웅"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 임영웅은 하얀색 정장을 입고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히 손가락으로 안경을 살짝 내려 매력적인 눈빛을 발사해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편,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사랑의 콜센타)는 미스터트롯 TOP6(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김희재, 장민호)가 특정 시간 동안 전국 각지에서 걸려온 전화를 통해 신청자의 사연과 신청곡을 받은 후 그 자리에서 즉석으로 신청곡을 불러 주는 실시간 전화 노래방 형식의 프로그램이다. 김호중은 하차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