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차례상 차리는 올바른 방법은?
추석 차례상 차리는 올바른 방법은?
  • 이정훈 기자
  • 승인 2020.10.01 06: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차례상. (사진=픽사베이)
추석 차례상. (사진=픽사베이)

[뉴스웍스=이정훈 기자] 추석인 오늘(1일) 코로나19로 인해 가족들과 북적거리는 모습을 보긴 어렵지만, 조상님을 모시기 위해 차례상 차리는 방법에 대한 관심이 높다.

차례상은 총 5열로 음식을 차린다. 병풍의 바로 앞을 1열로 삼고 멀어질수록 차례대로 2열, 3열로 구분한다.

밥은 뚜껑을 덮고, 국은 맑은 국을 쓴다. 숭늉은 물에 밥을 조금 풀어준다. 술은 정종이나 전통소주 등 맑은 술로, 식초와 간장은 종지에 담아서 차린다. 밥, 국, 수저, 술잔, 숭늉 등은 모시는 조상님 숫자만큼 준비한다. 즉 조상님을 모신다는 의미가 담겨 있어 음식의 상태는 맑아야한다.

김치는 나박김치, 나물은 3색 나물, 과일은 짝수로 올린다. 마늘, 후추, 고춧가루, 파 등 짙은 향신료를 쓰면 안 되며, 간장·소금으로 간을 대신한다.

1열에는 지방(신위)을 놓고 떡국과 술잔을 올려놓는다.

2열에는 육적, 어적, 떡 등을 담는다. '동두서미'의 원칙에 따라 생선의 머리는 동쪽, 꼬리는 서쪽으로 놓는다.

3열에는 육탕, 소탕, 어탕의 순으로 탕 종류를 올린다.

4열에는 왼쪽에 포, 오른쪽 끝에 식혜(수정과)를 올리고 그 사이에 나물과 김치 등을 놓는다. 어포를 놓을 때는 배를 아래로, 등을 위로 담는다.

5열에는 과일과 다식 등을 '조율이시'에 따라 왼쪽부터 대추·밤·배·감 등의 순서로 올리고 '홍동백서'에 따라 붉은 색깔의 과일은 동쪽, 하얀색 과일은 서쪽에 차린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