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6' 김완선, 초특급 고난도에 강성연·신지·허재 '당황'… "너무 세다"
'히든싱어6' 김완선, 초특급 고난도에 강성연·신지·허재 '당황'… "너무 세다"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0.10.16 03: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완선, 강성연, 신지, 허재, 김정남 (사진=JTBC 히든싱어6)
김완선, 강성연, 신지, 허재, 김정남 (사진=JTBC 히든싱어6)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JTBC ‘히든싱어6’(기획 조승욱, 연출 홍상훈 신영광)를 레트로&뉴트로 열풍 속에 몰아넣은 ‘시대초월 댄싱 디바’ 김완선 편이 1라운드부터 찐팬&절친 라인을 대혼란에 빠뜨리며 초특급 고난도를 자랑했다.

16일 방송되는 ‘히든싱어6’ 김완선 편에는 ‘찐팬 라인’ 강성연 신지 허재를 비롯해, ‘절친 라인’으로 터보 김정남, 브루노, 숙행,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 등의 작곡가 손무현 등이 나선다.

이 중 강성연은 “학창시절 완선 언니의 부푼 곱슬머리를 따라하려고 머리를 전부 가늘게 땋고 풀어서 ‘아기 사자머리’를 한 적도 있다”며 강한 팬심을 고백했고, 송은이 역시 “학교에서 몰래 이어폰으로 언니 음악을 듣고, 당시에는 비디오 녹화도 안 돼서 TV에 나오시면 전부 눈으로 담으려고 했다”고 ‘그 시절’을 추억했다. 또 김정남은 “누나를 보려고 제가 춤에 입문해 본격적으로 댄스 가수가 된 것”이라며 유명한 ‘김완선 사랑’을 다시 고백했다.

하지만 본격적인 라운드가 시작되자 이 같은 ‘찐팬&절친’들은 모두 경악을 금치 못했다. 송은이는 “우리 때(?)는 스테레오 스피커가 없었는데, 빵빵한 사운드로 들으니 더 헷갈린다”며 좌절했고, 신지 또한 “너무 세다”며 놀라워했다. 또 허재는 “김완선 씨가 이렇게 많아?”라며 당황했다.

‘히든싱어6’에 초대되기만을 기다렸다며 설렘과 함께 등장한 김완선 또한 이러한 ‘역대급 고난도’ 라운드를 거치며 어두워지는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쉽게 ‘체력 방전’이 되기로 유명한 김완선이 어떤 결말을 맞게 될지 주목된다.

한편, 이날의 모창능력자들은 다양한 정체와 볼거리로 원조가수 김완선과 판정단을 충격에 빠뜨렸다. 그 중에도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모창능력자는 한 명이 아니라 두 명이었다. 이들의 정체를 확인한 판정단들은 “정말 생각조차 못 했다”, “어떻게 저럴 수가...”라며 시즌6 모창능력자들의 ‘팔색조 매력’에 감탄했다.

역대급 고난도는 물론, 놀라운 모창능력자들의 출격이 예고된 JTBC ‘히든싱어6’ 김완선 편은 16일 밤 9시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