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빈·성훈·황석정도 성공했는데… '아이콘택트' 양치승 힘들게 한 제자는 오재무
김우빈·성훈·황석정도 성공했는데… '아이콘택트' 양치승 힘들게 한 제자는 오재무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0.10.16 03: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치승 오재무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양치승 오재무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채널A의 신개념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가 ‘호랑이 관장’ 양치승과 ‘대통령의 염장이’ 유재철의 특별한 ‘진심’이 묻어나는 두 가지 눈맞춤으로 먹먹함을 자아냈다.

지난 14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의 첫 에피소드에는 성훈 김우빈 황석정 등의 트레이너로 명성을 쌓은 양치승 관장이 넘치는 카리스마와 함께 신청자로 등장했다. 그는 “저는 제자들이 원하는 목표 그 이상을 시킨다”며 “목표는 미달이 될 수 있지만, 그보다 높은 곳을 보면 도전하는 사람의 기대치 이상이 나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죽여버리고 싶은 놈이 하나 있다”며 이날 배우 오재무에게 눈맞춤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2010년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의 아역으로 출연해 깊은 인상을 남긴 오재무는 어느덧 준수한 20대 청년 배우로 성장했지만, 체육관에서 열심히 운동하기보다는 재미있게만 지내 양치승에게는 ‘살살이, 오생충’이라고 불리고 있었다. 양치승은 “나와 너무 가깝다 보니 화를 내도 그때뿐이다”라며 한숨을 쉬었다. 하지만 양치승과 20살이 넘는 나이 차이에도 친형제처럼 친하게 지내는 오재무는 “체육관은 제가 좋아하는 사람들과 즐겁게 운동할 수 있는 곳”이라며 “관장님이 왜 부르셨는지 전혀 모르겠다”고 말했다.

눈맞춤을 앞둔 양치승은 “오재무에게 20대 초반의 정말 멋진, 감탄이 나오는 로맨스 주인공의 몸을 만들어주고 싶다”며 “여기까지 왔으니 그래도 정신차릴 확률이 한 80%는 된다”고 심기일전했다.

마침내 두 사람은 눈맞춤방에서 마주했지만, 너무나 가까운 사이인 만큼 터지는 웃음을 참지 못했다. 눈에 힘을 주던 양치승은 “너무 힘들다”면서도 블라인드가 닫히기 직전 오재무에게 회심의 윙크를 날려, 오재무를 당황하게 했다.

마침내 블라인드가 다시 열리자 양치승은 “체육관에서 목표가 없다면 시간 낭비라고 생각한다”며 “너는 내 커리어에 완전히 오점이야. 운동하는 습관을 가져야지”라고 쓴소리를 했다. ‘살살이’답게 대강 넘어가려던 오재무는 조금은 심각해져 “제가 창피하십니까?”라고 물었고, 양치승은 “ 창피하긴 해. 내가 가르치는 사람 중에 너 같은 사람 있어?”라고 되물었다.

또 “운동뿐 아니라 계획을 세우고 목표를 이룩하는 그런 마인드로 고쳐주고 싶어”라며 “목표치를 딱 정해서 끝내고 그걸 유지하는 게 좋아. 그렇게 해서 나이 들어서도 존경받는 배우가 되면 좋겠어”라고 진심을 전했다. 이어 “내가 ‘재무 운동 가르쳤다’ 할 때 뿌듯하도록, 네가 더 잘 되면 좋겠어”라고 말했다.

마침내 ‘선택의 문’ 앞에 선 양치승은 “제대로 할 건지 말 건지 선택해”라고 오재무에게 말했고, 망설이던 오재무는 결국 문을 넘어 양치승과 함께 나갔다. 오재무는 “이건 협박이에요. 둘이 있을 때 얘기해야지...”라고 투덜댔지만, 양치승은 “공개적으로 말해야 정신차리지!”라며 “여러분은 이제 정말 멋있는 ‘몸짱 오재무’를 보시게 될 겁니다”라고 오재무를 위한 ‘주 6일 헬스 지옥’을 선언했다. 제자 오재무를 진심으로 위하는 양치승의 투박한 듯 하지만 따뜻한 진심에 MC들은 찬사를 보냈다.

채널A의 신개념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는 매주 수요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