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더 무비'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 등 활약… 관전 포인트 TOP3는?
'미스터트롯: 더 무비'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 등 활약… 관전 포인트 TOP3는?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0.10.23 02: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 (사진=TV조선)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 (사진=TV조선)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브라운관에 이어 스크린에서도 새로운 신화를 써 내려가고 있는 영화 <미스터트롯: 더 무비>가 22일 개봉하며 관전 포인트 TOP3를 공개했다.

◆ 콘서트 그 이상! 스크린에 울려 퍼질 30여곡의 노래
영화 전체를 이끌어나가는 임영웅의 내레이션

지난 여름, 매진 신화를 써 내려갔던 ‘내일은 미스터트롯 대국민 감사콘서트’ 서울 공연 실황을 담아낸 '미스터트롯: 더 무비'. 찐한 콘서트 무비답게 영화에는 TOP6가 직접 부른 30여 개의 곡이 수록됐다. 더욱이 콘서트의 진한 감동을 더욱 생생히 느낄 수 있도록 사운드에 특별히 신경을 썼다고 알려져, 매진과 코로나19로 콘서트를 직접 즐기지 못한 팬들에게 더할 나위 없는 선물이 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임영웅이 내레이션에 참여하며 영화의 전반적인 흐름을 이끌어나간다. 지금까지 가수, MC 등 다재다능한 모습을 보여준 그이기에, 영화를 통해 그려질 그의 또 다른 변신에 관객들의 반응이 뜨겁다. 이처럼 극장 사운드 시스템을 통해 극대화될 이들의 매력은 대한민국을 휩쓴 트롯 열풍에 다시 한번 열기를 더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 처음으로 들어보는 TOP6의 스페셜 인터뷰!
TOP6의 과거, 현재, 미래에 대한 솔직한 생각들!

뿐만 아니라, <미스터트롯: 더 무비>에는 TOP6의 진솔한 생각을 들어볼 수 있는 스페셜 인터뷰들이 담겼다. 무명가수, 대학생이었던 과거를 지나 함께 동고동락했던 ‘내일은 미스터트롯’ 경연들 그리고 마침내 트롯 신드롬의 주인공이 되기까지. TOP6가 진심을 담아 털어놓는 이야기들에는 이들의 노래에 대한 열정과 팬들에 대한 감사함, 앞으로 펼쳐질 미래에 대한 당찬 포부가 담겼다. ‘파이널 예고편’을 통해 잠깐 공개된 인터뷰 장면들에 폭발적인 관심이 쏟아진 바, 영화 속 이들의 특급 인터뷰는 관객들에게 전에 없던 진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 동료를 넘어선 ‘찐 가족’ 케미!
서로의 마음 속으로 떠난 6명의 특별한 1박 2일 MT!

‘내일은 미스터트롯’ 이후 쉼 없이 달려왔던 TOP6가 함께 휴식을 취한 1박 2일 MT 역시 영화의 빼놓을 수 없는 관전 포인트. 함께 한다는 편안함에서 자연스럽게 뿜어져 나오는 이들의 케미가 영화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으로, 특히 설거지 내기 게임이나 가수-매니저 짝 피구, 패러글라이딩을 즐기는 이들의 모습에 관객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여기에 함께 바비큐 파티를 즐기며 털어놓는 진지한 이야기들은 가수이기 이전에 형, 동생으로서 서로에게 존재하는 이들의 관계성을 엿볼 수 있어 팬들에게는 더할 나위 없는 선물이 될 것이다.

‘내일은 미스터트롯 대국민 감사콘서트’ 서울 공연 실황을 중심으로 방송에서는 다 보여주지 못했던 TOP6의 모든 것을 만나볼 수 있는 찐한 콘서트 무비 <미스터트롯: 더 무비>는 22일 개봉해 절찬리 상영 중이다.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 (사진=TV조선)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 (사진=TV조선)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