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갑부' 장어 셀프구이로 연매출 100억원 이룬 비결? '손님들이 챙겨가는 먹거리'
'서민갑부' 장어 셀프구이로 연매출 100억원 이룬 비결? '손님들이 챙겨가는 먹거리'
  • 이선영 기자
  • 승인 2020.10.27 17: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민갑부 (사진=채널A)
서민갑부 (사진=채널A)

[뉴스웍스=이선영 기자] '서민갑부' 셀프 장어구이집 사장님의 성공 비결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27일 재방송된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장어 셀프구이’라는 독특한 식당 운영으로 연 매출 100억 원을 이룬 갑부 유광열 씨 가족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경기도 파주의 한적한 길목에 위치한 광열씨의 식당을 찾는 사람들의 손에는 하나같이 자신이 좋아하는 먹거리가 들려있다. 광열 씨의 식당은 장어 셀프구이 식당으로 집에서 챙겨온 밥은 물론 김치, 소시지, 라면 등 입맛에 맞는 음식을 함께 즐길 수 있기 때문.

광열씨와 그의 세 아들 재광, 재인, 재진씨가 함께 운영하는 이 곳은 현재 연 매출 100억 원을 이룰 정도로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지만 처음부터 성공한 것은 아니었다. 지난 1986년, 민물장어 양식을 시작한 광열 씨의 가족은 1990년대 후반 중부 지방을 강타한 태풍과 장마로 장어를 한순간에 잃었다. 이로 인해 가족은 끼니를 구걸해야 하는 처지가 될 정도로 힘든 상황에 처했었다.

수해 복구가 끝난 뒤, 태풍에도 웅덩이에서 살아남은 장어를 발견한 삼형제는 손질해 좌판을 펼쳤지만 판매는 커녕 버려야 하는 상황이었고, 이에 아까운 마음에 장어를 구워 먹기로 했는데, 우연히 지나가던 등산객의 요청으로 장어구이를 판매한 것이 새로운 기회가 됐다.

해당 식당의 '장어 셀프구이'는 항생제를 사용하지 않고 직접 만든 사료를 먹이는 것은 물론 미생물을 활용한 수질 정화 시스템으로 민물고기 특유의 흙내와 비린내가 적은 것이 특징이다. 또한 양식장이 식당과 10분 거리에 위치해 싱싱한 장어를 매일 공급하는 것이 최대 장점으로 꼽힌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