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제까지 소환' SM 엑소 박찬열, 전 여친 언급한 '니가 싫어하던 그 멤버' 누구? [전문]
'로제까지 소환' SM 엑소 박찬열, 전 여친 언급한 '니가 싫어하던 그 멤버' 누구? [전문]
  • 이선영 기자
  • 승인 2020.10.29 10: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찬열 (사진=찬열 인스타그램)
찬열 (사진=찬열 인스타그램)

[뉴스웍스=이선영 기자] 엑소 찬열(본명 박찬열)의 전 여친이 그의 문란한 사생활을 폭로하며 밝힌 '니가 싫어하던 그 멤버'에 대한 팬들과 네티즌들의 궁금증이 이어지고 있다.

29일 찬열과 3년을 사귄 전여친이라 주장하는 A씨는 그들의 첫 만남부터 찬열이 자신과 만나는 동안 다양한 부류의 사람들과 양다리를 걸쳤다고 폭로했다.

이와 관련해 디스패치 로고가 박힌 찬열과 로제의 조작된 합성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등판되기도 했다.

A씨는 이에 그치지 않고 "좋았니? 참 유명하더라 나만빼고 니 주위 사람들은 너 더러운거 다 알고있더라 진짜 정말 나랑 니 팬들만 몰랐더라"라면서 "니가 싫어하던 그 멤버가 우리 사이 모르고 나한테 관심 보였을 때도 멤버한테 말 한마디 못 하던 니 모습에 참 의아했었어"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앞에서는 기분나쁜 티도 못 내고 뒤에서만 엄청 욕하던 이유가 너가 당당하지 못해서였다는 것도 이제서야 보여"라 말해 충격을 자아냈다.

이에 네티즌들은 찬열과 같은 SM 엔터테인먼트 '엑소' 멤버 중 누군가가 A씨에게 관심을 표했음을 추측하고 있다.

한편 찬열은 지난 2012년 엑소로 데뷔해 ‘으르렁’ ‘콜 미 베이비’ ‘코코밥’ 등 다수의 히트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는 최근 영화 ‘장수상회’ tvN 드라마 ‘알함브라궁전의 추억’ 등에 출연하며 연기자로서의 입지도 다졌다.

[이하 A씨 네이트판 폭로글 전문]

안녕하세요 ㅇㅅ 멤버 ㅂㅊㅇ 전 여자친구입니다

사진은 내리겠습니다

안녕 찬ㅇ아 내가 너 때문에 생전 안 해본 폭로글이라는걸 한 번 써보려고 해

되게 좋게 헤어진 줄 알았는데 갑자기 이런 글 보면 많이 놀라겠다 근데 나도 너한테 속았던 지난 3년이 너무 더럽고 추악해져버렸어.

찬ㅇ아 이건 너의 업보고 니가 시작한거야

2017년 10월 말 쯤 대뜸 아는 지인한테 내 번호를 받았다고 니가 먼저 연락했고 여느 다른 커플들처럼 썸을 타고 연락을 이어가다가 너의 고백을 시작으로 우린 진지하게 만나게됐지 그리고 최근까지 3주년을 앞두고 난 충격적인 사실들을 알게되었어

내 눈과 귀로 직접 보고 듣기 전까진 믿지 않으려 했건만 끝까지 아니라는 너의 말에 난 그것조차도 믿었어

하지만 넌 나와 만나던 3년이란 시간안에 누군가에겐 첫경험 대상이었으며 누군가에겐 하룻밤 상대였고 내가 세상 모르고 자고 있을 때면 넌 늘 새로운 여자들과 더럽게 놀기 바빴어 그 안엔 참 다양한 걸그룹도 있었고 유투버며 Bj며 댄서 승무원 등등 이하생략

좋았니? 참 유명하더라 나만빼고 니 주위 사람들은 너 더러운거 다 알고있더라 진짜 정말 나랑 니 팬들만 몰랐더라

니가 싫어하던 그 멤버가 우리 사이 모르고 나한테 관심 보였을 때도 멤버한테 말 한마디 못 하던 니 모습에 참 의아했었어

앞에서는 기분나쁜 티도 못 내고 뒤에서만 엄청 욕하던 이유가 너가 당당하지 못해서였다는 것도 이제서야 보여

내가 우스갯소리로 그랬잖아 바람 피려면 몰래 피라고 근데 정말 몰래 많이도 폈더라.. 내가 들은 것만 10명이 넘어 ㅊ열아 니가 사람새끼면 적어도 내 지인들은 건들지 말았어야지

헤어진지 이틀도 안 지나서 붙잡겠다고 너에게 전화왔을때도 내가 들었던것들 얘기하니 한 마디도 못 하고 모르는 척 하길래 너가 잤던 애들 이름 얘기하니까 3초 정적 하더니 걔가 뭐? 한마디 하는데 얼마나 기가차던지 근데 그거알아? 나 그거 녹음해놨어 너가 어떤 변명을 하는지 듣고싶어하는 피해자들이 있길래

근데 이와중에 웃긴건 넌 단한번도 너랑 놀고먹고자고 한 여자애들 이름 얘기꺼내면 모른단 말은 안하더라.. 척이라도 하지그랬어 얼마나 우스웠으면 ㅎ.. 겁도 없다 그런 너한테 3년간 속은 나는 뭘까...

그래 나도 탓이 있다면 너가 이런 새끼인줄도 모르고 지켜주려하고 마냥 신뢰하며 사람보는 눈이 없어도 너무 없었던거 잘못이 있다면 그거 하나가 딱 내 잘못인 것 같다

너랑 찍은 사진들도 숨기고 혹여나 유출이라도 되서 우리가 만난다는 사실이 밝혀지면 너의 일에 지장이 갈까봐 친한 친구에게도 남자친구가 있다는 사실조차 다 숨기고 여자문제로 음악생활에 문제 생기면 죽어버리겠다는 니 말만 믿고 너를 지켜주느라 바빴어

제발 사람 구실 좀 해라..

이거 말고도 내가 입 열면 더 일커지는건 얘기 안할게 물론 뭔지는 너가 제일 잘 알겠지만

더 추잡해지기 싫어서 그간의 개같은 그 정 때문에 딱 여기까지만 할게 이제 니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철렁 내려앉아

세상사람들이 얼마나 니가 나쁜새끼인지 알았으면 좋겠어 연락은 하지마.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