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화성 연쇄살인 20년 누명 윤성여, 눈맞춤 상대는? '가장 억울한 이야기'
'아이콘택트' 화성 연쇄살인 20년 누명 윤성여, 눈맞춤 상대는? '가장 억울한 이야기'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0.11.17 03: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채널A의 신개념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에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 재심 청구자인 윤성여 씨가 출연, 누군가와 의미심장한 눈맞춤 시간을 갖는다.

18일 방송되는 채널A ‘아이콘택트’의 예고편에는 “경기도 화성군 부녀자 연쇄살인사건이 미궁에 빠진 가운데...”라는 뉴스가 배경으로 깔리는 가운데, “제가 아마 희생양이 된 것 같아요”라고 말하는 윤성여 씨의 모습이 드러난다.

“어느 날 갑자기 살인 누명을 썼다”는 그는 “갑자기 경찰들이 와서 수갑을 채우더니, 잠깐 같이 가자고 하더라고요...그렇게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몰렸어요”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그의 재심을 담당한 박준영 변호사는 3MC 강호동 이상민 하하와 함께 직접 스튜디오에 등장, “1989년 9월 16일, 8번째 사건입니다. 8차 사건으로 알려져 있고요”라고 설명하며 ‘세상에서 가장 억울한 이야기’에 대해 자세히 설명할 것을 예고했다.

한편,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으로 눈맞춤방에 들어선 윤성여 씨는 “내가 무죄라는데, 안 믿어요. 19년 6개월 만에 나왔어요”라며 “난 그 얘길 듣고 싶어. 왜 그랬는지...누명을 벗고 평범하게 사는 게 내 소원이거든”이라고 누군가를 향해 말했다.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 재심 청구자 윤성여 씨와 그의 눈맞춤 상대가 나눌 놀라운 이야기는 11월 18일 수요일 밤 9시 20분 채널A의 신개념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에서 공개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