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조리원' 문재원, 절제된 감정 연기 돋보인 첫 등장… 눈물샘 자극
'산후조리원' 문재원, 절제된 감정 연기 돋보인 첫 등장… 눈물샘 자극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0.11.19 14: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채원 (사진=tvN 드라마 '산후조리원' 캡처)
문채원 (사진=tvN 드라마 '산후조리원' 캡처)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배우 문재원이 드라마 '산후조리원'의 엔딩을 장식하며 강렬한 첫 등장을 알렸다.

17일 방송된 tvN 드라마 '산후조리원' 엔딩 장면에서는 다른 엄마들에게 아이가 아프다고 고백했었던 임화영(윤지 역)이 문재원(남편 역)과 함께 병원의 안치실 앞으로 향했으며 문재원은 영안실 직원을 향해 "오늘 아이 데려가겠습니다"라는 말과 함께 딱풀이를 데려가려고 했다.

그러나 임화영은 "잠깐만요. 안 될 것 같아. 나 못하겠어"라고 말하며 슬픔에 복받쳐 눈물을 참지 못하고 영안실을 빠져나오는 모습을 보였고 문재원은 그런 임화영을 슬프게 바라봐 두 사람의 가슴 아픈 뒷모습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냄과 동시에 눈물샘 자극하는 절절한 엔딩을 선사했다.

2005년 영화 '태풍태양'으로 데뷔 후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드는 활발한 연기 활동으로 일찍이 연기력을 인정받아 온 문재원은 '포화 속으로', '인간중독', '패션왕', '나쁜 녀석들: 더 무비' 등의 작품에서 입체적이면서도 폭넓은 캐릭터 소화력을 자랑하고 있는 씬스틸러다.

매 작품마다 새로운 연기 변신으로 호평을 받았던 문재원은 최근 소속사 아츠로이엔티와 계약을 맺으며 왕성한 활동을 위한 새 출발을 알렸다.

한편 2009년 이후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등장해 드라마 산후조리원 6회의 강렬한 엔딩으로 눈길을 끈 문재원은 단 2회만을 남겨둔 '산후조리원'에서 어떤 매력으로 극에 시너지를 더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