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존' 故 이환희, '총무 윤종신'으로 '히든 싱어' 출연하기도…"그는 내게 장아찌 같은 존재"
'공존' 故 이환희, '총무 윤종신'으로 '히든 싱어' 출연하기도…"그는 내게 장아찌 같은 존재"
  • 이선영 기자
  • 승인 2020.11.23 08: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히든 싱어 (사진=JTBC)
히든 싱어 (사진=JTBC)

[뉴스웍스=이선영 기자] 먹먹한 소식으로 세상을 등지게 된 윤종신 팬클럽 '공존'의 총무 이환희 씨가 생전 '히든 싱어'에 나왔던 모습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4년 방송된 JTBC '히든싱어3'에서는 올해로 데뷔 25년을 맞이한 윤종신이 원조가수로 출연해 5명의 모창 능력자들과 대결을 펼쳤다.

이날 2라운드 미션곡으로는 윤종신의 '환생'이 선택됐다. 투표 후 1번 방에 있던 모창능력자가 77표를 받아 2라운드 탈락자로 결정됐다.

갇혀 있던 방에서 나온 이 모창능력자는 자신을 '총무 윤종신' 이환희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환희는 "현재 윤종신 팬클럽 '공존' 5년째 무보수로 총무를 맡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윤종신은 "나오시는 줄 몰랐는데, 지금 옆에서 보고 깜짝 놀랐다"며 반가우면서도 놀라운 기색을 드러냈다.

이환희는 "윤종신은 내게 장아찌다. 내가 장아찌 하나만 있으면 밥을 먹을 수 있다. 윤종신의 노래만 듣고도 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해 윤종신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한편 윤종신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존' 총무 이환희 씨의 비보를 전하며 그를 추모하는 글을 게시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