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넘버, 2020 신인상이 기대되는 이유…팬들과 소통+美 빌보드 전문가 극찬
시크릿넘버, 2020 신인상이 기대되는 이유…팬들과 소통+美 빌보드 전문가 극찬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0.11.24 02: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크릿넘버 진희, 레아, 수담, 디타, 데니스 (사진=바인엔터테인먼트, 알디컴퍼니)
시크릿넘버 진희, 레아, 수담, 디타, 데니스 (사진=바인엔터테인먼트, 알디컴퍼니)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걸그룹 시크릿넘버(진희, 레아, 수담, 디타, 데니스)가 언택트 소통의 정석을 보여주며, 온·오프라인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까지 주목하는 2020 슈퍼루키로 각광받고 있다.

시크릿넘버는 자체제작 콘텐츠 '시크릿 TMI'로 일상을 공유하고 있으며, 이러한 팬들과의 스킨십에 힘입어 신곡 'Got That Boom' 뮤직비디오 조회수는 1000만뷰를 돌파했다. 이같은 활약에 미국 빌보드 등에서도 시크릿넘버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시크릿넘버는 지난 5일부터 공식 유튜브 채널에 '시크릿 TMI 시즌2'를 게재하고 있다. '시크릿 TMI'는 지난 데뷔 싱글 앨범 활동 당시 시크릿넘버 멤버들의 무대 뒤 대기실, 연습실 등에서의 모습을 20~30초 분량의 짧은 분량으로 담은 콘텐츠다.

'시크릿 TMI'는 꾸밈없는 멤버들의 일상과 진솔한 매력 등을 엿볼 수 있어서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이번 'Got That Boom' 활동과 함께 시즌2로 돌아온 '시크릿 TMI'는 현재 11화까지 업로드 됐으며, 신인 걸그룹의 일상을 담은 숏폼 콘텐츠로는 이례적으로 큰 인기를 얻으며 누적 조회수 160만뷰를 돌파했다.

언택트 소통과 함께 시크릿넘버는 신곡 'Got That Boom' 뮤직비디오 조회수 1000만 뷰 돌파를 기념하며, 'Got That Boom' 퍼포먼스 버전의 안무 영상과 자켓 메이킹 필름을 공개했다. 이번 콘텐츠는 시크릿넘버 신곡에 뜨거운 관심을 가져준 팬들을 위해 특별히 준비됐다. 유튜브 채널 구독자도 현재 93만 명으로 '골드버튼' 100만 명을 이달 내로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시크릿 TMI' 등 팬들과의 소통에 노력을 아끼지 않은 결과다.

또 이러한 온라인 소통을 바탕으로 시크릿넘버는 미국 빌보드 칼럼니스트 제프 벤자민(Jeff Benjamin)의 선택을 받기도 했다. 최근 제프 벤자민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시크릿넘버의 새 앨범 'Got That Boom'을 공유하며, 시크릿넘버를 '당신이 놓치지 말아야 할 2020년 최고의 루키'라고 극찬했다.

데뷔 6개월 차 '슈퍼루키' 시크릿넘버의 활약은 연말 시상식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시크릿넘버는 '2020 Asia Artist Awards'('2020 AAA')', '2020 Mnet Asian Music Awards('2020 MAMA')' 여자신인상 후보에 이름을 올리며 유력한 신인상 수상자로 거론되고 있다.

소속사 바인엔터테인먼트·알디컴퍼니 관계자는 "시크릿넘버는 팬들과의 소통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그룹이다"라며 "올해 특히 코로나19로 팬들을 만날 기회가 적어진 만큼, 언택트 소통에 더욱 집중하고 있다. 이같은 시크릿넘버의 노력에 팬들도 화답해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한편, 시크릿넘버는 지난 4일 신곡 'Got That Boom'을 발표하고,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Yubie09 2020-11-24 03:45:27
^O^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