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의 민족' 김재롱 vs 김민건, 아빠와 아들의 혈투?… '찐 부자' 케미 폭발
'트로트의 민족' 김재롱 vs 김민건, 아빠와 아들의 혈투?… '찐 부자' 케미 폭발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0.11.27 03: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트로트의 민족')
(사진=MBC '트로트의 민족')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김재롱(김재욱)과 김민건이 ‘찐 부자’ 케미 속 ‘한판 승부’를 벌이는 모습이 선공개됐다.

27일 방송되는 국내 최초 'K-트로트' 지역 대항전 MBC ‘트로트의 민족' 6회에서는 지난 방송에 이어 34팀의 출연자들이 4라운드 진출을 놓고 '각자도생: 1대 1 생존 배틀'에 임하는 마지막 모습이 펼쳐진다.

이와 관련 제작진은 ‘결승전'급 무대에 맞먹는 김재롱과 김민건의 듀엣 무대를 26일 네이버TV를 통해 선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두 사람은 진시몬의 '너나 나나'를 선곡해, 한 편의 뮤지컬 같은 무대를 선보인다. ‘아버지와 아들’에 빙의해 연기, 노래, 특별한 퍼포먼스까지 완벽 소화해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는 것. 특히 1절만 공개된 영상이지만, 중후반부에는 소름을 유발하는 파격 퍼포먼스가 펼쳐져, 심사위원들의 ‘동공 대확장’을 유발한다.

또한 재밌는 것은 ‘아들’ 김민건이 3라운드 대결 상대로 당차게 ‘아버지’ 김재롱을 지목했다는 것.

6회 방송에서 김재롱은 김민건의 상대로 호명된 뒤, 씁쓸한 미소를 지으며 "당찬 아이다. 날 만만하게 봤나?"라는 속내를 드러내기도 한다. 이에 김민건은 "만만해서가 아니라, 진짜 아빠 같아서"라며 귀엽게 애교를 부린다. 실제로 3라운드 무대에서 김재롱은 김민건을 등에 업고 다정하게 등장한다. 진짜 부자(父子)처럼 꿀이 뚝뚝 떨어지는 두 사람의 모습에 MC 전현무은 흐뭇한 미소와 함께, "김재롱 씨는 왜 이렇게 살이 많이 빠졌냐"고 묻는다.

김재롱은 "연습 기간 내내 민건이와 함께 하니 경연 프로그램이 아니라 육아 프로그램을 찍는 것 같았다"며 '극한 육아'가 곧 최고의 다이어트임을 고백한다. 김민건은 "친아빠가 재롱 아빠보다 두 살이 많다. 너무 잘 챙겨주셔서 더더욱 아빠 같은 느낌이 든다"며 만족감을 전한다.

이후 ‘아빠와 아들’의 환상 무대가 펼쳐지고 심사위원들은 “둘 다 놓치고 싶지 않다"며 깊은 고민에 빠진다. 최종 결과 발표 후, 김민건은 격한 눈물을 쏟아낸다. 추석 특별판, 1라운드에 이어 또 다시 오열한 김민건의 눈물의 의미는 ‘트로트의 민족’ 6회에서 공개된다.

한편 '트로트의 민족'은 5주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지키며 트로트 오디션의 새 역사를 써 내려가고 있다. '트로트의 민족' 6회는 27일(금)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