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희, 10년 러브콜 '정글의 법칙' 제작진에 감사…"울릉도에서 멋진 추억"
고준희, 10년 러브콜 '정글의 법칙' 제작진에 감사…"울릉도에서 멋진 추억"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1.01.12 14: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준희 (사진=고준희 SNS 캡처)
고준희 (사진=고준희 SNS 캡처)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배우 고준희가 '정글의 법칙 in 울릉도·독도'에서 반전 매력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가운데 제작진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지난 2일, 9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울릉도·독도'(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고준희가 박미선, 개리, 줄리엔 강, 찬열과 후발대로 나서 울릉도의 어트랙션인 '울릉버셜 스튜디오'에 도전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병만족과의 첫 만남에서 고준희는 오랜만에 마주한 족장 김병만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며 친근감을 드러냈다. 이어 고준희는 "이왕 가기로 마음먹은 김에 뭐라도 보여주고 싶다"라며 출연이 확정되자마자 의상 준비는 물론, 스노클링과 생선 손질법까지 배우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였음을 알렸다.

이후 고준희의 절벽 다이빙 도전기가 그려졌다. 고준희는 천혜의 자연이 만들어낸 절벽의 아찔한 높이에 긴장한 나머지 다이빙 슈트를 거꾸로 입고 나오는 허당기 짙은 면모로 예측불허의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4m 높이의 절벽 위로 올라간 고준희는 약수터 체조를 방불케 하는 ‘고준희 표 긴장 해소법’을 선보였다. 엉뚱한 매력도 잠시, 속이 훤히 비추는 바다를 내려다보며 느낀 두려움을 극복한 고준희는 찬열과 김병만의 독려에 힘입어 몸을 던졌고, 처음 도전하는 절벽 다이빙을 멋지게 성공했다.

첫날부터 이어진 강행군에도 고준희의 활약은 멈춤이 없었다. 탐사를 마치고 돌아온 고준희는 맏언니 박미선을 도와 모듬 나물을 요리하며 ‘정글 알바왕’에 등극했고, 동료들의 식사가 마무리된 이후에도 고독한 미식가처럼 홀로 느릿한 먹방을 이어가 ‘준희늘보’라는 새로운 수식어를 얻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새벽 방어 낚시에 나선 고준희는 어린 시절 아버지와 함께했던 추억을 살려 힘차게 낚싯대를 던졌다. 곧이어 낚싯줄이 흔들렸고, 이에 고준희는 기대에 가득 찬 얼굴로 낚싯대를 끌어 올렸다. 하지만 기대했던 방어 대신, 미끼가 사라진 빈 낚싯바늘만이 돌아오자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기상 악화로 철수가 결정됐고, 고준희는 미련이 남은 표정으로 “나 혼자라도 나갔다 올까”라고 혼잣말해 방어 낚시를 향한 그의 열정을 고스란히 느끼게 했다.

고준희는 11일 자신의 SNS를 통해 “10년 동안 꾸준히 러브콜을 보내주셨던 정글의 법칙 제작진분들께 너무 너무 감사드린다”며 “예능 울렁증도 있고 겁이 무척 많아 여러모로 참 부족한 저인데 다시 가고 싶을 만큼 멋진 추억을 주셨다”라고 밝혔다.

그는 “울릉도에서의 추억들, 꼭 소중히 담아둘게요. 함께 한 선배님들, 동료들과도 정말 즐겁게 촬영할 수 있어 감사했습니다. 우리 꼭 다시 만나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고준희는 현재 여러 작품을 검토하며 차기작을 고심 중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