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 언니' 양궁 세계 1위 기보배, 남편 첫 인상 폭로…"런던 올림픽 때 19㎞ 밤새 걸어"
'노는 언니' 양궁 세계 1위 기보배, 남편 첫 인상 폭로…"런던 올림픽 때 19㎞ 밤새 걸어"
  • 이선영 기자
  • 승인 2021.03.02 20: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는 언니 (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뉴스웍스=이선영 기자] 양궁 세계 1위 기보배가 '노는 언니'에 등장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정조준할 것으로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2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에는 런던 올림픽에서 단체전, 개인전 모두 금메달을 획득하고 올림픽 8연패를 이끌어낸 태극 궁사 기보배와 언니들의 만남이 이뤄진다

활을 처음 잡는 언니들을 위해 직접 시범에 나선 기보배는 과녁 앞에 달린 물풍선 세 개를 하나의 화살로 관통시키는 1타 3피의 원샷 원킬로 입을 떡 벌어지게 한다. '퍼펙트 10점'으로 과녁 정중앙에 박힌 렌즈까지 꿰뚫어 감탄을 불러일으킨다.

TV에서만 보던 렌즈 관통 샷에 흥분한 언니들 역시 옹기종기 모여 구경한다. 환한 미소가 입에 걸린 기보배는 "죄송해요, 카메라 감독님"이라며 제작진에게 애교 가득한 사과를 전한다. 그는 보고 있으면 같이 기분이 좋아지는 귀여운 미소를 쉴 새 없이 발사, 남편의 첫 인상을 거침없이 폭로하는 솔직한 면모로 언니들을 더 반하게 한다.

특히 언니들이 든 약 7.25㎏의 연습용 활과 달리 실제 선수용 활은 쌀 한 포대와 맞먹는 약 19㎏라는 사실에 모두 눈이 휘둥그레진다. 기보배는 런던 올림픽때는 "천호대교부터 마포대교까지 19㎞를 밤새 혼자 걸었다"라며 정신력 단련을 위해 혹독한 훈련까지 거쳤음을 밝혀 국위선양을 위한 양궁 선수들의 노력을 느끼게 한다.

이날 기보배에게 원 포인트 레슨을 받은 언니들은 3대 3 양궁 게임을 시작한다. 이 때 만나기만 하면 패배하는 곽민정과 박세리가 또 한 팀이 되어 박세리의 승부욕을 활활 불태우게 한다. 연습에 몰두한 박세리는 제작진이 연습 종료를 알리자 "잠깐만!"이라며 거부하는가 하면 당당히 "카메라 렌즈 맞춰도 되지?"라는 허세(?)를 부려 웃음을 유발해 과연 곽민정과의 패배 징크스를 깰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윤성환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윤성환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