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검찰 수사·기소 분리 걱정 이해…윤 총장 언제든 만날 생각 있어"
박범계 "검찰 수사·기소 분리 걱정 이해…윤 총장 언제든 만날 생각 있어"
  • 윤현성 기자
  • 승인 2021.03.02 15: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오른쪽)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5일 서울고검 내 사무실에서 검찰 인사와 관련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법무부)
박범계(오른쪽)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월 서울고검 내 사무실에서 검찰 인사와 관련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법무부)

[뉴스웍스=윤현성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 설치를 두고 검찰이 '검찰 죽이기'라고 반발하는 것에 대해 "검찰 구성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겠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2일 국무회의를 마치고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돌아오는 길에 취재진의 질문에 "수사·기소 분리에 대한 검찰 구성원들의 여러 걱정을 잘 알고 있고 또 이해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검찰개혁특위에서 법안 준비를 위한 논의를 하는 과정인 만큼 당연히 검찰 구성원들의 여러 다양한 의견을 들을 필요가 있다"며 "저 역시 틈나는 대로 현장 행정의 일환으로 일선의 의견을 듣고 있으니 크게 걱정하지 마시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중수청과 검찰 수사권 폐지 등과 관련해서 윤석열 검찰총장과 만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저는 언제나 열려 있고 만날 생각이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날 윤 총장이 중수청 설치에 작심 비판을 한 것과 장관 본인의 의견을 묻는 질문에는 "장관이 입장을 먼저 말씀드리면 다양한 논의수렴과 조정에 장애가 될 수 있으니 이해해달라", "직접 언급하긴 어렵다"며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명확한 답변을 피하는 등 다소 신중한 태도를 보이긴 했으나 박 장관의 이같은 발언은 윤 총장이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중수청 설치 추진을 질타한 것에 대해 우회적으로 반응한 것으로 보인다.

윤 총장은 중수청 설치를 통한 검찰 수사권 폐지 시도를 두고 "불이익을 주고 압력을 넣어도 검찰이 굽히지 않으니, 이제는 일 자체를 못하게 하겠다는 것"이라며 "지금 추진되는 입법은 검찰 해체이자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법치를 말살하는 것이고 헌법 정신을 파괴하는 것"이라고 맹공을 가했다.

한편 박 장관은 최근 검찰 인사를 통해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에게 수사권을 부여한 이유에 대해서는 "일선 검찰청의 검사들은 다 수사권이 있지 않나. 그게 법률에 정해진 바라고 생각해서 인사한 것"이라고 답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윤성환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윤성환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