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알리바바 '글로벌 여성창업자대회' 개최
中 알리바바 '글로벌 여성창업자대회' 개최
  • 이효영기자
  • 승인 2015.05.22 11: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윈 회장, 여성 창업의 현재와 미래 논의

[항저우 신화사=뉴스웍스] 알리바바(阿里巴巴)가 발기한 '글로벌 여성창업자대회'가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20일(현지시간) 개최됐다.

마윈(馬雲) 알리바바 그룹 회장과 그 '배후의 여자들'이 함께 인터넷이 상업세계과 여성창업에 가져다준 기회와 발전 공간 및 여성이 미래 사회와 상업문명에 가져다줄 변화를 논의했다.

지난 10년 간 여성창업은 세계적으로 추세를 이루었으며 마윈 역시 여성창업의 비전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마윈 회장은 “여성은 체험경제에서 천부적인 직감을 보유하고 있으며 체험경제는 자립, 자애, 자강, 자신하는 새 여성이 남성과 함께 스스로의 꿈을 쫓는 기회를 가져다줬다”고 격려했다.

대회에서 가장 많이 제기된 키워드는 '부드러움으로 강함을 이긴다(以柔克剛)'였다. 류칭(柳青) 디디콰이디(滴滴快的) 총재는 "여성이 고위층 경영자인 기업은 문화가 좀 더 균형적이고 평화적이며 포용심도 강하다. 여성은 또 비교적 섬세해 팀 전체 분위기를 신속하게 읽을 수 있으며 문제가 발생할 경우 좀 더 빨리 파악할 수 있다. 직원 입장에서 이는 아주 중요한 능력"이라고 말했다.

대회에서 마윈 회장은 여성 창업자에 대한 존중을 여러번 드러냈다. “여성 창업자들은 결코 쉽지 않다. 사업에서 얼마나 큰 성과를 이루었든지를 막론하고 그 누구도 여성에 대한 요구를 포기하지 않기 때문이다. 여성은 반드시 좋은 어머니, 좋은 아내, 좋은 딸이여야 한다는 요구 말이다.”

연기자 자오웨이(趙薇)도 “아무리 많은 교육방법을 알고 있다 해도 함께 할 시간이 없으면 가장 근본적인 조건이 부족하게 된다"며 가정과 자녀에 대한 기여는 여성 창업자들이 혼신의 힘을 쏟아붓게 한다고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았다.

이처럼 걸출한 여성창업자들 역시 사업과 가정 사이의 균형을 찾고 행복을 찾아가는 통로와 방법을 탐색하고 있다.

Tag
#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