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우병우 사퇴해야…사드배치 동의 못해" 정부와 대립각
정세균 "우병우 사퇴해야…사드배치 동의 못해" 정부와 대립각
  • 김벼리기자
  • 승인 2016.09.01 15: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웍스=김벼리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이 정기국회의 문을 열며 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 및 사드 문제를 두고 정부에 칼날을 세웠다.

정 의장은 1일 "국회의장은 국민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스피커다. 그런 취지에서 쓴 소리 좀 하겠다"며 ‘9월 정기국회’ 개회사를 시작했다.

그는 "우병우 민정수석 관련 논란은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부끄럽고 민망한 일"이라면서 "국민의 공복(公僕)인 고위공직자, 특히 청와대 민정수석이라는 자리는 티끌만한 허물도 태산처럼 관리해야 하는 자리다. 또 실질적으로 검찰에 대한 영향력을 크게 행사하는 자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그 당사자가, 그 직을 유지한 채, 검찰수사를 받아야 하는 상황을 국민들은 어떻게 이해해야 하나"라고 꼬집었다.

이어 "저는 최근 우리 사회 권력자들의 특권, 공직사회에 아직 남아있는 부정과 부패를 보면서 이제 더 이상 고위공직자를 대상으로 하는 수사기관의 신설을 미뤄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또 “김영란법 도입을 계기로 작은 청탁 등도 용납하지 않는 사회가 되었다”면서 "특권과 부패 없는 대한민국, 투명하고 청렴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법적 정비가 완결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김영란법에 이은 '고위공직자 비리전담 특별수사기관'의 신설이 바로 그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또 최근 사드 배치 결정을 둘러싼 정부의 태도를 두고서도 "우리 주도의 북핵 대응이란 측면에서 동의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사드배치의 불가피성을 떠나서 우리 내부에서의 소통이 전혀 없었다. 이로 인한 주변국과의 관계변화 또한 깊이 고려한 것 같지 않다"며 "국론은 분열되고 국민은 혼란스러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잘못된 선택에 대한 응분의 제재는 반드시 있어야 한다. 그러나 지금과 같이 남북이 극단으로 치닫는 방식은 곤란하다"고 주장했다.

또 "한반도에서의 긴장 고조는 동북아 지역 평화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게 된다. 작은 것이라도 가능한 부분부터 대화해야 한다. 여야가 이 문제에 머리를 맞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여야 중진 의원들을 주축으로 '동북아평화협력의원외교단'을 구성한 점 등을 언급하면서 "저 역시 이달 추석 연휴를 활용한 미국 방문을 시작으로 북핵문제 해결과 동북아 평화 안정을 위한 의장 외교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의장은 이번 정기국회를 '민생국회'로 명명하겠다면서 "갈수록 심화되는 사회적 격차와 불평등 구조에 대한 해법이 필요하다. 이른바 뉴노멀 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성장과 분배의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심각한 청년실업을 포함한 청년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여야가 맞섰던 조선해운업 관련 추경을 두고서도 "이번 추경의 최대 명분이었던 조선해운산업과 해당 지역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비단 조선해운업 뿐 아니라 구조조정으로 어려움에 처한 국민들에게 힘이 돼야 한다"고 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