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재 "'따라따라와' 영탁이 나를 위해 준비"… 다양한 에피소드 공개
김희재 "'따라따라와' 영탁이 나를 위해 준비"… 다양한 에피소드 공개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1.04.16 02: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재 (사진=네이버 V LIVE 캡처)
김희재 (사진=네이버 V LIVE 캡처)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미스터트롯' 가수 김희재가 치명적이고 몽환적인 섹시한 ‘트롯 아이돌’로 돌아왔다.

김희재는 지난 14일 네이버 V LIVE(브이 라이브)에서 ‘따라따라와 발매기념 따라따라이브’를 갖고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김희재는 세련된 스타일과 아이돌 못지 않은 비주얼로 ‘심쿵’을 유발했다. 김희재는 “음원 발매 1분 전이 제일 떨렸다. 설렘과 긴장된 마음으로 시간을 보냈는데, 열심히 준비한 만큼 많은 사랑을 보내주시는 것 같아 감사하다”며 팬들이 실시간으로 올려주는 반응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김희재는 ‘따라따라와’ 에피소드도 밝혔다. 김희재는 “영탁이 6~7개월 전부터 나를 위해서 준비했다면서 들려줬다. 섹시하고 몽환적인 느낌이 들어갔으면 좋겠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영탁이 전체적으로 디렉팅을 하는데 너무 멋있었고, 내 목소리를 가장 가까이에서 알고 있기에 곡에 내 매력을 녹여냈다”고 말했다.

이어 김희재는 “‘따라따라와’ 안무는 치명적이다. 매혹적이다. 포인트 안무도 영탁의 아이디어가 있었다. 많은 분들이 쉽게 따라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있었다. 그래서 노래 제목처럼 따라오라는 제스처를 안무에 녹였다. 아직 포인트 안무 이름이 정해지지 않았는데 팬분들께서 지어주셨으면 한다”고 이야기했다.

‘따라따라와’ 가사도 빼놓을 수 없었다. 김희재는 직접 참여한 가사에 대해 “제작 초반 단계에 영탁이 내게 기회를 줬다. 내가 앨범에 많이 참여했으면 했는데 너무 고마웠다. 섹시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곡이라 가사를 녹였고, 팬들과 함께 하고 싶다는 마음을 담았다”고 말했다. 또한 뮤직비디오에 대해서는 “타락한 남신의 모습이다. 퇴폐섹시를 담아보려고 노력했다”며 ‘핫가이’라는 별명을 얻었다고 밝혔다.

김희재는 미리 제작진이 준비한 질문에 즉흥적으로 답하는 시간도 가졌다. ‘어디까지 따라가면 되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가는 곳 어디든 따라와달라”고 훅 들어오는가 하면, ‘신곡을 듣기 가장 좋은 시간대는 언제인가’라는 물음에는 “언제 들어도 좋은 곡”이라고 추천했다. 또한 안무 습득에는 1시간이 걸렸고, ‘미스터트롯’ TOP6의 반응도 전했다.

김희재는 “희랑별 가족들 너무 고맙고, 이 마음을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을 정도다. 가까이서 빨리 만났으면 좋겠다”고 인사했다.

한편, 김희재의 신곡 ‘따라따라와’는 레트로 느낌의 신스 사운드와 아날로그 무그 베이스 위에 전자 바이올린의 클래시컬한 선율을 더한 몽환적인 디스코 풍의 트렌디 트로트다. 영탁, 지광민 콤비가 프로듀싱하고 김희재가 작사에 참여하면서 완성도를 높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