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인형병원 김갑연부터 '방화동 마이클 잭슨' 이철희까지…'시간의 마술사' 특집
'유퀴즈' 인형병원 김갑연부터 '방화동 마이클 잭슨' 이철희까지…'시간의 마술사' 특집
  • 이선영 기자
  • 승인 2021.04.07 20: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 (사진제공=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사진제공=tvN)

[뉴스웍스=이선영 기자]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시간을 넘나드는 자기님들과 몰입감 가득한 사람 여행을 떠날 것으로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7일 방송되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101회에서는 '시간의 마술사들' 특집이 펼쳐진다.

현실판 '토이 스토리' 인형병원 원장, 교통정리의 달인, 자율주행 선구자, 컴퓨터그래픽(CG)의 대가, 종양내과 의사 자기님이 출연해 시간을 쥐락펴락하는 인생 이야기를 들려준다. '유 퀴즈' 촬영장에서 인생 첫 커피차를 선물 받은 아기자기의 모습도 예고돼 궁금증을 더한다.

애착 인형과 함께 한 시간의 흔적을 복원해주는 김갑연 자기님은 국내 최초의 인형병원을 운영하고 있다. 피부과, 안과, 성형외과에 이르기까지 분야별 집중 치료를 통해 낡고 헤진 애착 인형을 정성껏 복원해주는 것.

인형 보호자의 수술동의서 작성으로 시작되는 인형병원 입원 절차와 치료 과정,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추억을 되찾게 된 보호자들의 다양한 에피소드를 공유하며 신선한 재미를 선사한다.

40년 교통정리의 달인 '방화동 마이클 잭슨' 이철희 자기님도 '유 퀴즈'를 찾는다. 본인을 '작은 거인'이라고 소개한 자기님은 자신의 키 때문에 운전자들의 눈에 띄지 않을까 매일 까치발을 들고 교통정리를 하고 있다.

현란한 손짓과 매끄러운 까치발 문워크 시범에 유재석, 조세호는 물개박수를 치며 환호했다는 후문이다. 도로 위 인간 신호등이 된 계기, 교통정리를 포함해 다른 분야의 자원봉사에도 헌신하고 있는 사연 속 자기님의 따뜻한 마음이 훈훈함을 선사할 전망이다.

30년 전 세계 최초로 '자율주행'을 선보인 한민홍 자기님과의 대화도 이어진다. 1993년 세계 최초로 운전자 없이 도심 자율주행에 성공하고, 2년 후에는 고속도로 자율주행에도 성공한 자기님은 지금도 여전히 '완전 자율주행'을 위한 연구를 진행 중이다. 뿐만 아니라 한국 최초의 내비게이션, 드론 개발자임을 밝힌 자기님의 시대를 앞서나간 재능, 무한한 열정, 멈추지 않는 도전정신이 생생하게 전해지며 놀라움을 자아낼 것으로 보인다.

시각효과(VFX)로 시공간의 경계를 허문 CG 업체 대표 강종익 자기님은 화려한 필모그래피로 눈길을 끈다. 영화 '신과 함께', '승리호', '기생충', '미스터 고' 등 할리우드급 CG를 자랑하는 수많은 작품이 모두 자기님의 손끝에서 완성됐다고 한다.

단 7초를 위해 5개월을 고생한 장면을 비롯해 우리가 눈치채지 못했던 CG 효과, 작업 뒷이야기를 유쾌하게 풀어내며 현장을 몰입하게 만든다. 유재석, 조세호가 요청한 특별한 CG 작업 결과물도 깜짝 공개될 예정으로 기대감을 높인다.

종양내과 의사 김범석 자기님은 환자들에게 '완치' 대신 '시간'을 선물하는 임무를 맡고 있다. 환자들의 남은 삶이 의미 있게 연장될 수 있도록 항암 치료를 하고 있다는 자기님은 먼저 암을 둘러싼 오해, 암 치료 기술을 비롯한 의학 정보를 자세히 알려준다.

또한 시간을 얻기 위해 자기님을 찾아오는 환자들에게 내리는 특별한 처방, 종양내과 의사로서 삶의 마지막 순간에 대한 이야기도 전하며 삶과 죽음의 의미를 되돌아보게 한다.

연출을 맡은 김민석 PD는 "이날 방송되는 101회에서는 시간의 마술사 자기님들을 만나 토크 릴레이를 이어간다. 희미해진 시간의 흔적을 수선하고, 도로 위의 시간을 정리하며, 운전자 혹은 환자에게 시간을 부여하고, 때로는 시공간을 초월하기도 하는 '시간 마술사' 자기님들과의 토크가 시청자 자기님들에게 풍성한 즐거움을 안길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오늘(7일) 밤 8시 40분에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