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획
[새 대통령에게 바란다]③외교안보라인 정상화 시급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일 첫 공식일정으로 현충원을 방문한 후 곧바호 하루 새 야당이된 자유한국당을 찾았다. 정우택 한국당 대표는 대...
라인
[넌누구냐,미세먼지]⑤새 정부...미세먼지관리 성공할까
문재인 대통령 취임이후 산적한 국정과제 가운데 역대 정권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새로운 것이 하나 있다. 미세먼지 관리다. 이제 미세먼지...
라인
[새 대통령에게 바란다] ②경제활성화 최우선을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했다. 돌이켜보면 호시절에 취임했던 대통령이 언제 있었나 싶지만 헌정 사상 처음 보궐선거로 치러진 대선이었던...
라인
[이건희 와병 3년] ③이 회장이후 삼성의 미래전략은
5일 발표된 금융정보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으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한국에서 가장 주식 재산이 많은 것...
라인
[새 대통령에게 바란다] ①국민 대통합이 우선
2016년 5월9일. 딱 1년 전 청와대. 이란 순방 후 일주일도 지나지않은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은 오랜만에 반등에 성공 35.9%를...
라인
[이건희 와병 3년] ②이재용 부회장 구속 후 삼성은...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역대 두 번째로 많은 9조90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반도체의 슈퍼호황이 이어지고 있고...
라인
[이건희 와병 3년] ①2014년 5월10일이후 삼성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2014년 5월1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자택에서 이건희 쓰러졌다. 순간적으로 심장이 멎는 급성 심근경색. 국...
라인
[대선공약비교] ⑩양성평등 공약
이번 대선에서는 여성의 지위 향상, 양성평등 같은 가치가 비중 있게 다뤄지고 있다.지난달 20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최문순 ...
라인
[넌누구냐, 미세먼지]①야외활동 자제로 해결안돼
미세먼지는 대기 중 눈에 보이지 않지만 인체에 해로운 여러 복합성분의 부유물질이다. 90년대까지만해도 큰 관심사는 아니었다. 그만큼 대...
라인
[대선공약비교] ⑨미세먼지 공약
다음 정부를 이끌 대통령을 선출하는 시기에 지난 정부를 돌아보는 것은 자연스러운 모습이다. 지난 박근혜 정부를 거치며 안전과 환경에 대...
라인
[대선공약비교] ⑧주거 공약
한국 현대사에서 ‘집’은 대부분의 국민들에게 중요한 의미를 가졌다. 70~80년대 급격한 산업화를 거치고 고도 성장기에 접어들면서 부동...
라인
[대선공약비교] ⑦정치‧권력기관 개혁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의 국정농단은 이번 조기대선 정국을 이끈 직접적 원인이다. 지난해 가을부터 국민들은 부패한 권력을 확인하고 ...
라인
[대선공약비교] ⑥교육 공약
한국 사회에서 교육이 갖는 의미는 작지 않다. 그런데 정부가 바뀔 때마다, 교육감이 바뀔 때마다 교육 정책은 요동쳤던 것이 사실이다. ...
라인
[대선공약비교] ⑤국방‧안보 공약
한반도를 가운데 두고 G2로 불리는 미국과 중국이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된 이후 외교‧안보 컨트롤타...
라인
[대선공약비교] ④저출산‧노인 공약
인구구성이 한 국가의 흥망성쇠에 미치는 영향력은 막대하다. 특히 만15세부터 64세에 해당하는 생산가능인구의 변동 추이에 따라 사회의 ...
라인
[대선공약비교] ③재벌·시장개혁 공약
지난 박근혜 정부에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한 가운데 있는 요소 중 하나가 바로 재벌이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
라인
[대선공약비교] ②중소기업‧자영업 공약
한국 사회에서 중소기업 경쟁력 약화에 대한 문제제기는 계속돼 왔다. 한국 경제가 대기업을 중심으로 고도성장했던 과거의 패러다임을 버리지...
라인
[대선공약비교] ①일자리 공약
한국의 실업률이 악화 일로를 걷고 있다. 지난 15일 OECD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한국 사회의 일자리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지 가늠할...
라인
[제4차산업혁명시대]㊷어업에도 새 바람
4차 산업혁명은 앞만 보고 달리는 것처럼 보인다.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생소한 첨단기술들은 아직 오지 않...
라인
[제4차 산업혁명 시대]㊶'살아 움직이는 집' 스마트 홈
#와이퍼를 작동한 뒤 구보는 집을 나서며 열어둔 베란다 창이 생각나 사하라를 호출한다.“베란다 창문 닫아.”“닫혀있습니다.” (2016...
여백
핫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발행일 : 2007.7.26  |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6일
대표이사 회장 : 이종승  |  발행인·편집인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205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년 4월 17일
Copyright © 2017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