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글로벌
中, 자동차 수입관세 절반수준으로 인하...10~15%로 낮출듯
중국이 빠르면 다음달 자동차 수입관세를 현행 25%에서 절반 수준인 10~15%로 낮출 것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6일(현지시간)...
라인
美당국, ZTE 이어 화웨이도 조사...잇따르는 중국기업 수사
미국 당국이 중국의 통신기기업체 화웨이가 대(對) 이란제재를 위반했는 지를 조사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 보도했다. ...
라인
美상원, 北인권법 5년연장 만장일치 통과...북미정상회담 앞두고 '압박'
미국 상원이 북한 주민의 인권 증진을 골자로 하는 북한인권법을 오는 2020년까지 5년 더 연장하는 재승인 수정안을 24일(현지시간) ...
라인
필리핀 보라카이 오늘부터 6개월간 폐쇄…무장 경찰 배치로 '삼엄'
필리핀 정부가 세계적인 휴양지 보라카이 섬의 환경정화를 위해 오늘(26일)부터 6개월간 폐쇄 조치에 나선다. 전일 일간 필리핀스타는 "...
라인
中디디추싱, 연내 상장 추진...최대 86조원 규모
'중국판 우버'로 불리는 중국 최대 차량공유 서비스 기업인 디디추싱(滴滴出行)이 연내 기업공개(IPO)를 추진하고 있다고...
라인
므누신 美재무장관, 다음주 방중… 미중 무역갈등 해소 주목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등 미국의 경제·무역분야 수장들로 구성된 대표단이 다음 달 초 중국을 방문한다. 무역 전쟁까지 불사할 기세...
라인
EU에 버티던 애플, 결국 17조원 세금 납부
1년 이상 납세를 미뤄왔던 애플이 결국 다음 달부터 아일랜드 정부에 체납세금 130억유로(약 17조원)를 단계적으로 납부키로 했다.파이...
라인
'로켓맨'이라 조롱했던 트럼프 “김정은, 개방적이고 훌륭”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매우 개방적이며 훌륭하다'고 극찬했다. 불과 몇달 전 ‘리틀 로켓...
라인
’강경파’ 해리스 태평양사령관, 주한 대사로 지명될 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 호주 대사에 지명된 해리 해리스 태평양사령부(PACOM) 사령관을 장기간 공석인 주 한국 대사로 재지명...
라인
요미우리 "트럼프, 북미회담서 생화학무기 폐기도 요구할 듯"
오는 6월께 열린 것으로 보이는 북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핵미사일 뿐만 아니라 생화학무...
라인
美국채 금리 3% 육박...경기침체 오고 주가 떨어지나
10년 만기 미국 국채 금리가 최근들어 급속히 올라 '심리적 저항선'인 3% 문턱에 도달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
라인
소프트뱅크, 中 트럭공유업체에 1조원 투자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일본 소프트뱅크가 중국 트럭공유업체 만방그룹에 1조원이 넘는 자금을 투자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소식통을 ...
라인
캐나다 토론토서 승합차 인도 돌진...최소 9명 사망
캐나다 최대 도시 토론토에서 23일(현지시간) 오후 차량이 인도로 돌진해 최소 9명이 숨지고 16명이 다쳤다. 경찰은 테러 가능성을 조...
라인
백악관 "北, 완전 비핵화 구체적 조치 없으면 보상도 없어"
백악관이 23일(현지시간) 비핵화를 향한 북한의 구체적인 행동을 확인할 때까지 최대 압박을 계속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체적인 ‘...
라인
미군, 39년만에 대만에 다시 주둔...中 강력 반발 불보듯
미국이 대만에서 병력을 철수한 지 39년 만에 다시 병력을 대만에 주둔시키기로 했다. 중국의 강력한 발발이 예상되면서 미·중 갈등이 격...
라인
中텐센트뮤직, 올 하반기 뉴욕 상장...27조원 규모
중국 최대 음악 스트리밍 기업인 텐센트뮤직엔터테인먼트가 올해 하반기 미국에서 250억달러(약 26조7630억원) 규모의 기업공개(IPO...
라인
美日정상회담에도 아베 지지율 또 30% 하락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지지율이 30%까지 떨어졌다. 미일 정상회담이라는 외교 카드도 별 효과가 없었다. 총리를 바꿔야 한다는 여론이 ...
라인
美 와플가게서 ’알몸 괴한’ 총기난사...4명 사망
22일(현지시간) 미국 중남부 테네시주에서 알몸 상태의 남자 괴한이 와플 가게에서 총을 쏴 4명이 숨지고 적어도 4명이 다쳤다고 AFP...
라인
트럼프 "美는 北에 아무것도 양보 안했다"...결론까진 먼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비핵화 문제와 관련, "북한에게 아무 것도 양보하지 않았다"며 미국만 북한에 많이 내줬다...
라인
바버라 부시, 생전 다니던 교회서 장례식…추모객 1500명 운집
미국 41대 대통령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의 부인이자 43대 대통령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어머니인 바버라 부시 여사의 장례...
여백
핫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발행일 : 2007.7.26  |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6일
대표이사 회장 : 이종승  |  발행인·편집인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205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년 4월 17일
Copyright © 2018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