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핫네임] 강진구
한국 반도체 신화의 초석을 만든 강진구 전 삼성전자·삼성전기 회장이 지난 19일 별세했다. 향년 90세.경북 영주에서 출생한 강 전 회...
라인
[취재노트] 국민들 뿔나게 한 '친환경'의 배신
“아이들에게 먹이려고 비싸도 친환경 계란만 사먹었는데 너무 실망스럽고 화나요”, “친환경 인증 계란이 아니라 친농약 인증계란이었다.”살...
라인
[취재노트] BNK금융회장 인선을 둘러싼 롯데의 태도
BNK금융그룹 회장 인선과 관련한 논란이 뜨겁다. 최종 면접에 올라간 외부인사와 내부인사를 두고, 한쪽에선 외부인사를 낙하산 인사라고 ...
라인
[취재노트] '살충제 계란'에 우왕좌왕도 '적폐'다
국민들로부터 '이니'라는 별칭까지 얻으며 국민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100일을 넘겼다. "...
라인
[부고] 강현구 녹십자홀딩스 홍보팀 과장 외조부상
▲ 민판술씨 별세, 민원숙·원옥·병남·병옥(뉴욕한국일보 부장)·병선(우리은행 과장)씨 부친상, 강호일(소셜워크 이사장)씨 장인상, 강현...
라인
[취재노트] '닭 같은 정부' 못믿겠다
AI(조류인플루엔자)와 유럽발 살충제 달걀 등 닭과 관련해 온 나라가 떠들썩 하다. 이는 사육 농가들의 잘못도 있지만 정부의 안일한 대...
라인
[고종관의 의료칼럼] 문재인케어, 참~어설프다(4)
치매(인지장애)가 가정뿐 아니라 국가의 큰 짐이 된다는 것에는 이론이 없다. 그런 면에서 지난 대선 당시 ‘치매국가책임제’라는 문재인 ...
라인
[고종관의 의료칼럼]문재인케어, 참~ 어설프다(3)
족저근막염을 앓고 있는 K씨(54)는 얼마 전 통증이 있는 발바닥에 체외충격파치료를 받았다. 1회에 10만 원씩 5회 치료를 받았으니 ...
라인
[고종관의 의료칼럼] 문재인케어, 참~어설프다(2)
문재인케어가 불안한 것은 역시 재원 마련이다. 30조6000억원을 5년간 투입할 계획이니 년 6조원씩 들어가는 셈이다. 재원은 그동안 ...
라인
[고종관의 의료칼럼] 문재인케어 참~ 어설프다(1)
문재인케어를 보면 ‘참 어설프다’라는 생각부터 든다. 무엇이 그리 급해 설익은 정책을 내놓았을까. 이유는 뭘까.우리나라 보건의료정책은 ...
라인
[취재노트] 안보 불감증인가, 학습효과인가?
미국 일간지 로스엔젤레스 타임즈(LAT)는 9일 '한국인들은 놀랄 정도로 심드렁한 분위기'라는 제목으로 최근 북핵사태와 ...
라인
웨어러블 로봇 입으면 노인도 수퍼맨?
노화로 인해 근육이 소실되는 것을 ‘사르코페니아(Sarcopenia) ’라고 한다. 뼈의 밀도가 낮아져 골다공증이 발생하듯 근육도 점차...
라인
[핫네임] 카카오뱅크
국내 인터넷전문은행 2호인 카카오뱅크가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영업개시 25시간 만에 계좌개설건수가 30만건을 훌쩍 넘어서는 등 초반 ...
라인
섹스로봇에 노후를 맡겨볼까
일본에서 풍속산업이란 성과 관련된 산업을 말한다. 이른바 향락 또는 쾌락산업이다.요즘 일본의 노인들이 풍속산업의 황금시장으로 부상하고 ...
라인
[취재노트] 100대 국정과제 소요재원 충당할 수 있나
문재인 정부가 19일 ‘국민의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이라는 국가비전을 밝히고 재임기간 동안 추진할 100대 국정과제를 제시했다. 과제...
라인
[핫네임] 조석래
조석래(82) 전 효성그룹 회장이 14일 경영일선에서 물러났다. 조 회장은 이날 ㈜효성의 대표이사직에 사의를 표하면서 지난 1966년 ...
라인
[핫네임] 인보사
코오롱생명과학이 개발한 국내 첫 무릎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가 12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품목허가(의약품 제조판매 허가)를 ...
라인
[핫네임] 최종구
최종구 수출입은행장이 3일 금융위원장으로 임명됐다.최 후보자는 이날 “새 정부 출범 이후 주요 현안으로 떠오른 가계부채 급증 문제를 해...
라인
일본의 간병로봇, 세계의 노인 돌볼 날 머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올해 초 노인을 돌보는 간병로봇에 개호보험을 적용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개호보험은 우리나라의 노인요양보험에 해당하는 공적보...
라인
[핫네임] 정우현
국내 피자업계의 신화로 불리는 정우현 MP그룹 회장이 26일 ‘치즈통행세’ 등 이른바 '갑질 논란'의 책임을 지고 회장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발행일 : 2007.7.26  |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6일
발행인·편집인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205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Copyright © 2017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