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시사종합
오늘 밤하늘에 '별똥별' 쏟아진다
천문학자 프레드 브루엔제스가 촬영한 페르세우스 유성우 사진. <사진=NASA>

[뉴스웍스=박지윤기자] 오늘 밤하늘에 시간당 최대 100개의 이상의 별똥별이 쏟아진다.

12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11시부터 13일 오전 11시 30분까지 북동쪽 하늘에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는 ‘109P/스위프트-터틀’ 혜성이 우주 공간에 뿌린 먼지 부스러기들이 지구 대기권에 진입하면서 불에 타 생기는 현상이다. 매년 8월마다 이 유성우를 볼 수 있다.

천문연구원 관계자는 “서울을 기준으로 12일 오후 10시 11분 전이나 13일 오후 10시 46분 전에 불빛이 없고 사방이 트인 곳에서 관측하면 감상하기 좋다”고 전했다.

박지윤기자  jy2gogo@newswork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박지윤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핫클릭
'싸이월드의 부활' 다시 연예계 진출 등용문 되나
'싸이월드의 부활' 다시 연예계 진출 등용문 되나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초호화 저택에 이상민도 방문… 가격은?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초호화 저택에 이상민도 방문… 가격은?
'섬총사' 여자 달타냥 고수희 등장에 네티즌 반응은?
'섬총사' 여자 달타냥 고수희 등장에 네티즌 반응은? "김희선과…"
신동호 아나운서는 왜 후배들의 미움을 받나…
신동호 아나운서는 왜 후배들의 미움을 받나… "치사한 언론탄압" 주장
송선미, 남편에 대한 애틋한 마음
송선미, 남편에 대한 애틋한 마음 "둘만 살아도 좋다고…"
하백의 신부 신세경, 촬영 힘들었나? 직접 공개한 사진 봤더니…
하백의 신부 신세경, 촬영 힘들었나? 직접 공개한 사진 봤더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발행일 : 2007.7.26  |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6일
발행인·편집인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205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Copyright © 2017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soft
Back to Top